A+ A-

하라주쿠 규슈 장가라 라멘, 이케부쿠로 돈친, 시부야 카무쿠라 라멘

이번 여행의 테마는 쇼핑및 새로 생긴 관광명소 탐방이였기에, 정작 먹는것엔 신경을 거의 못썼습니다.

그래서 간단하게 즐길수 있는 일본식 패스트푸드인 라면집을 많이 방문했습니다.
오모테산도 힐즈에 가기전에 들린 하라주쿠 규슈 장가라 라면입니다. 엄청 인기인 집이죠..

예전에 이 집의 아키하바라분점에서 30분 기다려서 후추국물에 불은 면발의 라면을 먹은 안좋은 기억이 있었기에 장가라라면은
다시는 안가려고 했지만, 워낙 많은 분들이 좋다고 해서 평판이 좋은 하라주쿠 점을 방문합니다.
규슈라면답습니다. 돈코츠 국물에 가는 면발입니다.

맛은 예상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다먹으니 입이 얼얼하더군요.. 아무래도 젊은이들이 다니는 거리라서 그런거
같습니다. 맛보단 손님층의 물이 좋았던게 더 기억에 남는군요..
다음은 이케부쿠로 넘버원 라면집인 동경 돈코츠라면 돈친입니다. 대단한 라면집이 많은 이케부쿠로에서 넘버원을 한다기에
가봤습니다. 줄이 꽤 길고, 라면집답지않게 의외로 커플이 많이 찾아오더군요.

주방의 모습입니다. 매우 활기찹니다.

일타 2식을 시전해야 하는 상황이였기에 제일 작은 양으로 시킵니다. 이집은 대, 중, 소 라면이 동일하게 600엔입니다.

맛은 좋습니다만, 좀 짜다고 생각했습니다. 치바에서 먹었던 나리타케의 라면이 더 맛있었는데, 이쪽이 더 인기인 것은 아마도
푸짐한 양을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일본의 라면 인기 순위에 너무 신경쓰지 않는게 좋을 듯합니다.
일부러 한국에서 여행온 사람이 가볼만한 집은 아니였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동파육이 들어간 면입니다. 라면은 아닙니다. 일본화된 중국 면이죠. 예전의 단골 가게에서 시켰습니다.

이집은 맛의 수준이 왔다갔다하기에 남에게 추천하기가 좀 힘듦니다.
마지막으로 하라주쿠의 카무쿠라 라멘 분점입니다.

사람들이 많습니다.
뭐.. 이번에도 시간이 없어서 가장 간단한 오이시이 라멘을 시킵니다.

이번 동경 여행에서 먹었던 라면 중에 가장 맛있었습니다. 물론 본점의 맛에는 약간 못미치는 점이 있었지만요..
그럼에도 이 정도만 유지해준다면 자주 먹어줄 의향이 있습니다.
일본에서 간단하게 한끼 때우기에 라면 이상의 음식은 없으리라 봅니다. 예전엔 돈이 없어서 ㅠ.ㅜ 자주 이용했지만
요새는 시간이 없어서 ㅠ.ㅜ 자주 이용하고 있네요.. 일본 라면의 원조인 중국으로도 진출해보고 싶습니다만,
언제나 여유가 될른지 ㅠ.ㅜ

Read Next: 강남역의 느린마을 양조장

  • 장가라라멘은 이제 한국에서도 너무 유명해져서 몇년 전부터 한국어 메뉴판이 있을 정도더군요.
    처음먹은 정식 일본 라멘이 이집 라면이어서 아주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처음부터 돈꼬츠라멘으로 맛 들여놔서 그런지, 미소나 시오에서는 별 맛을 못느끼겠더라구요;;
    지금도 일본에 가면 꼭 한번씩 들린답니다. 다음에는 신자라면 분점도 한번 가봐야겠네요.^^

  • 으음.. 미소라멘의 황제인 준렌이나 시오라멘의 제왕인 아후리에 꼭 가보셔야겠네요..
    일본 라멘의 심오함은 상상을 초월한답니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