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임간의 메종 지브레

신주쿠 이세탄에서는 Ma Patisserie라는 작은 디저트집과 콜라보하는 기획을 연중 개최하고 있습니다. 전에 상도와죠라는 집의 케익을 사먹고 감동을 했었죠.   이번엔 메종 지브레라는 곳의 행사가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샤인 모스카토 판나코타 과일이 신선해서 과일이 메인인가 했는데, 전체적인 밸런스가 너무 뛰어나서 놀랐습니다. Read more ›

신바시 라멘집 마토이

신바시에 라멘으로 유명한 집이 몇곳있는데 그중 하나입니다.   굉장히 좁은 골목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원래도 찾기 어려운 위치인데 공사중이라서 더더욱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라멘 도리바이탕이 유명하다는데, 저는 니보시로 시켜봤습니다. 국물이 시원하더군요.   면 레벨이 높네요. 요즘은 동경 어디가도 이정도 하는 Read more ›

신바시의 위스키 전문 바 캐퍼도닉

뭔가 재밌는 위스키가 나오면 예전엔 그냥 샀는데, 요즘은 바에서 한번 맛을 보고 사는 편입니다. 바에서 추천을 받아서 마셔보고 산 위스키도 있고, 시장엔 판매하지 않는 위스키가 바에만 들어오는 경우도 있고.. 다양한 이유로 위스키바에 정기적으로 다닐수 밖에 없습니다.   위스키에이전시 아르누보 시리즈 Read more ›

신바시의 우와지마

신바시에 런치로 유명한 집이 여럿 있지만, 이 집과 마이하마가 그 중 대표가 아닐까 합니다.   정문 겉으로 보기엔 좀 허름합니다.   타이메시 정식 우와지마라는 상호가 타이메시로 유명한 에히메현의 지명입니다. 그만큼 타이메시에 자신이 있다는 거겠죠. 시켜보니 양도 적당하고 물회같은 도미가 끝도없이 Read more ›

오야지 런치 2017

정기적으로 올리는 런치 모음입니다. 아주 맛있는 집은 따로 포스팅을 하지만 자잘하게 가는 집은 모아서 올려야죠.   튀긴마늘 토핑과 블랙카레 [카레는 마시는 것]이라는 재밌는 이름의 카레전문점에서 테이크아웃했습니다. 신바시 역앞 건물 지하에서 샐러리맨 상대로 장사하는 곳인데, 토핑도 푸짐하고 괜찮은 카레를 내더군요. 근데 Read more ›

아오야마의 키슈 요로이즈카

비가 오는날 사와서 외관이나 내부 사진은 없습니다만, 맛이 너무 좋아서 올려봅니다. 키슈 요로이즈카는 아오야마의 삼거리와 시부야의 히카리에에 있는 걸로 알고 있고, 사이즈는 작은데 가격이 좀 됩니다. 개당 400~500엔 정도? 네임밸류인가 싶어서 안사고 있다가, 어느날 갑자기 생각이나서 사봤습니다. 케이스 키슈 식사용 Read more ›

긴자식스의 필립 콘티치니

긴자식스에 새로 생긴 필립 콘티치니에서 꾸인따땅을 사봤습니다.   포장 이쁘네요.   동그란 디저트 스타일이 독특하네요.   꾸인 따땅 단면 안의 사과는 그냥 그냥인데 캬라멜라이즈된 빵이 진짜 달더군요. 프렌치 디저트는 이맛에 먹는 것이죠.   케익 산뜻한 맛이더군요. 레벨 높네요. 다른 메뉴도 Read more ›

신바시의 챠항오

챠항은 차이니즈 고항의 약자입니다. 볶음밥이란 뜻이죠. 신바시에 볶음밥을 잘하는 곳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어느날 저녁 방문했습니다. 챠항오는 볶음밥의 왕이라는 뜻인데, 대체 얼마나 잘만들길래 그런 이름일까요.   정문 나름 티비에 자주 나오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챠오세트 980엔 가격이 좀 쎄네요. 게다가 Read more ›

토다의 스테이크 하우스 브롱코빌리

하나비에서 돌아가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친구들과 근처에서 밥을 먹고 돌아가기로 합니다. 브롱코빌리는 사이타마에서 유명한 스테이크 하우스입니다.   샐러드바 맛있는건 늦게 채워지더군요..   스프 그냥그냥   소스 그냥그냥   햄버그 고기 질은 좋은데 가격이 좀 비쌉니다. 190그램에 1600엔정도.. 샐러드바 추가라도 해도 Read more ›

사이타마 토다공원의 하나비

사이타마 토다공원은 사이쿄선을 타면 동경에서 그다지 멀지 않습니다. 화려한 하나비덕분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더군요.   하나비 회장 낮에 다 끝나니 미리미리 자리를 잡아야 합니다.   넓은데 꽉찹니다.     해가 지네요. 해가 지기전까지는 술마시는 거 말고 할게 없습니다.   오늘의 술 Read more ›

오다이바의 아이돌페스 2017

오다이바에 아이돌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만, 아이돌을 보러 간것은 아니고 일이 있어서 사무실에 들리는 김에 상황이 어떤지 보고 왔습니다.   사이드 공연장 메인 공연장은 볼수가 없지만 사이드 공연장은 보는게 가능합니다. 오다이바 곳곳에 이런 시설이 있습니다.   공연 열기가 장난아니네요.   기나긴 행렬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