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의 곱창국수집 아경면선

대만에 아종면선이라는 유명한 길거리 국수집이 있는데, 관광명소라 많은 분들이 방문한다고 하더군요. 그 집과 비슷한 컨셉의 집이 대림 시장 부근에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간판 아경면선이라고 하는 집인데, 매우 작고 이트인스페이스도 좁습니다. 패스트푸드처럼 후루룩 한 그릇 먹고 일어나는 분위기입니다.   곱창국수와 버블티 Read more ›

성수의 카페 겸 갤러리 대림창고

대림창고하면 대림역 부근에 있을법 하지만 지하철 2호선 성수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 서식처와는 좀 거리가 있긴하지만 그만큼 들리는 소문이 좋아서 일부러 날잡고 들렸네요. 서울숲 부근엔 예전에 밀도의 빵을 사러 들린 적이 있는데 분위기가 너무 좋았었죠. 그래서 겸사겸사 그 부근도 Read more ›

코엑스에서 열린 건프라 엑스포

집에 건프라를 둘데가 없어서 지금까지 건프라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건프라 엑스포에 유리사님이 오신다고 해서 냉큼 다녀왔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오프라인 행사에 참여하신다고 하더군요.   대형 건담 규모가 생각보다 크지는 않았는데, 입장료가 무료이기도 하고 국내에 건프라 팬들이많아서인지 사람들은 많이 있더군요. Read more ›

삼성역의 중앙해장

삼성역에 새로운 해장국집이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중앙해장 입구 삼성역에서 파크하얏트 쪽으로 나와서 좀 걸어들어가면 있습니다. 처음하는 해장국집이라고 들었는데 상당히 규모가 크더군요.   내장탕 내장이 실합니다.   맛잇게 먹는 방법이 나와있습니다. 고추기름과 겨자소스 등등등.. 자주 다니시는 분들은 알고 계시겠고, 저도 알고는 Read more ›

압구정의 디저트카페 우나스

압구정 CGV건너편에 디저트카페 우나스라는 곳이 생겼다는 소식을 라망에서 본거 같습니다. 김혜준님이 쓴 기사로 기억하는데, 원래 베이킹 클래스를 하는 곳인데 카페를 목금토일만 연다는 듯 하네요. 어느 더운 여름날 하루 날잡아서 다녀왔습니다. 요즘 웰케 더운지 모르겠네요.   대략 이런 곳 맨 위의 가게인데 Read more ›

인천 작전동의 중식당 금문도

인천에 화상 중국집이 많이 있는데, 금문도는 그중 하나입니다. 맛을 중요시한다기보단 대중적인 집이지만 중국 냉면을 괜찮게 해서 올 여름도 들려봅니다.   짜장면 기본 이상 합니다.   중국 냉면 너무 차게 나오는게 맘에 안들지만, 더운 여름의 별미임엔 틀림없습니다. 면 고소한 소스와 잘 Read more ›

홍대 팩토리

어떤 모임이든간에 1차에서 끝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놀때 확실히 놀아야지 너무 심심하잖아요. 그래서 항상 동선을 고민하는데, 이날도 미로식당을 나와서 팩토리에 방문했네요. 앞으로 미로식당 지하에 바가 오픈할 예정이니 그때는 2차 걱정을 안해도 되겠죠.   모히토 날이 더워서 시켜봤습니다.   우스케바 가성비 Read more ›

창전동의 미로식당

7월초에 미식멤버들과 미로식당에 다녀왔습니다. 6명이 모이니 다양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바지락 무침 찜도 맛있지만 이날은 무침으로 내주시더군요. 샐러드 대신으로 잘 먹었습니다.   갈비찜 고정 메뉴는 아니라서 그날 하는지 보고 시켜야합니다. 간이 잘 밴 달달한 갈비도 맛있지만 국물이 밥을 부르더군요. Read more ›

카메이도의 카메이도 호르몬

카메이도 호르몬에 자주 방문했지만 때가되면 한번씩 생각납니다. 그만큼 마음 편하게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얼마 안된다는 것이겠죠.   줄서면서 찍은 사진 일찍 도착했는데 한 2시간 줄선거 갔습니다. 날도 더운데 사람들이 정말 많더군요.   레몬사와 요즘은 맥주보다 레몬사와가 더 Read more ›

신주쿠의 뉴우먼

신주쿠에 뉴우먼이라는 건물이 생겼습니다. 남쪽 출구 다카시마야 바로 옆인데 식당과 카페, 옷가게, 잡화점 등등이 입점해있습니다. 새로 생긴 건물 답게 깜짝 놀랄만한 가게들이 많이 있더군요. 근처에 들린김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VERVE 하와이의 커피숍이라는데 요즘 이렇게 들어오는데가 워낙 많아서 겉으로만 봐선 어떤지 Read more ›

구혼부츠의 팔러 로렐과 아오야마의 언그렌

구혼부츠는 지유가오카에 바로 붙어있는 동네입니다. 걸어서 100미터 정도떨어져있어서 거의 지유가오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완벽한 주택가인데 한 구석에 케익집이 있다고 해서 들렸습니다.   정문 팔러 로렐이라는 곳의 케익이 너무 이뻐서 일정에 넣었는데, 생각보다 고풍스러운 분위기라서 놀랐습니다. 쇼와시대의 커피숍 분위기도 느껴지구요.   Read more ›

토도로키의 파티세리 아사코 이와야나기

파티세리 아사코 이와야나기는 일본 내에서 유명한 디저트 카페입니다. 이미 다른 곳에서 성공적으로 디저트 카페를 운영하고 있던 이와야나기 셰프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토도로키의 주택가에 오픈했다고 하네요. 오야마다이로부터 한 정거장 거리인데 무척 가깝습니다.   케익 다양한 케익을 팔고 한쪽에서는 강좌가 있었습니다. 분위기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