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노의 삿뽀로 라멘집 아지시치

나카노에는 중고 애니 상품을 팔고사는 만다라케가 있고, 중고 AV 기기를 사고 파는 후지야가 있고, 시계와 귀금속을 사고 파는 곳이 있습니다. 동경에 살다보면 나카노에 갈 일이 가끔 생기게 되더군요. 저는 주로 카메라땜에 자주 갔는데, 요즘은 사진을 아이폰으로만 찍어서 갈일이 잘 안생기네요. Read more ›

긴자 바 텐더

신바시에서 1차를 한데는 2차로 긴자를 가기위한 목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드 쉐이크 칵테일의 창시자 우에다 카즈오씨가 운영하는 바입니다. 유명해서 가보고 싶었는데 혼자가긴 애매했었죠.   마티니 솔직히 칵테일 맛은 제 입맛에는 안맞았습니다. 그런데 쉐이킹은 소문답게 탁월했습니다. 어떻게 쉐이킹 자세에 한점 흐트러짐이 없을 Read more ›

봄날의 시로가네 2017

화창한 봄날에 시로가네 주변을 한바퀴 돌았습니다.   새로 생긴 디저트샵 이날은 이후의 스케줄 상 그냥 왔지만, 괜찮아보이더군요.   공원의 벚꽃 동네 한가운데 공원이 있는게 일본에서는 당연한 풍경인데 한국에서는 으음..   공원풍경 이 동네 사람들이 모여있네요. 견주 모임도 있어서 가봤는데 멋진 Read more ›

아키하바라의 로스트비프 오노

아키하바라에 줄서서 먹는 로스트비프동집이 있습니다. 요즘 일본에서 로스트비프동이 불고 있어서, 어디선가 한번 먹고는 싶었는데 이왕이면 잘나가는 곳이 낫겠다 싶어서 방문했습니다.   이것이 로스트비프동 가격이 조금 세지만, 나오는 내용을 보면 납득이 됩니다. 로스트비프라 서양식일까 했는데, 양파가 들어간 소스나 익힌 캬베츠 등등으로 Read more ›

도요스의 스태미너엔

요즘은 맛있는게 먹고 싶을때 야키니쿠집을 갑니다. 아저씨가 된 증거일까요.. 스태미너엔은 이미 몇번가서 익숙하네요.   막걸리 특이하게도 긴 잔에 주네요.   야채구이 샐러드 대신이죠.   우설 부드럽습니다.   아마도 쇼와풍 갈비였던가.. 그냥 그냥 먹을만 했네요.   와사비 갈비 안시키면 섭섭하다는..   Read more ›

오모테산도의 헝가리 식당 제르보

오샤레한 동네, 오모테산도에 헝가리의 노포 카페겸 식당이 생겼다는 소문을 듣고 다녀왔습니다. 150년 전통이라는데, 그렇게 역사적인 식당이라면 일부러라도 가볼만 합니다.   오모테산도의 밤은 대략 이런 분위기입니다. 앞에 보이는 성은 결혼식장이라는..   입구 카페처럼 생겼습니다. 식사도 되고 디저트도 즐기고 술도 한잔 가능하고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