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동경 시로가네다이의 야키니쿠집 이조방

고기요리는 한국이 원조라고 할 수 있겠지만, 일본의 야키니쿠는 한국의 불고기나 갈비와는 성격을 달리합니다. 간이 좀 달기도 하고, 한국처럼 통자로 나와서 불판에서 다 익힌후 써는 방식이 아니라 미리 잘게 먹기좋은 사이즈로 썰려 나오는 것도 다르죠. 일본 사람들 취향에 맞춰 새로 개발되었다고 할 수 있을 껍니다. 고급 와규를 맛볼게 아니라면 한국분들이 굳이 야키니쿠집에 갈 일은 없으리라고 봅니다만, 일본식의 고기 요리도 한번쯤은 경험할만 합니다.

어제 아는 친구가 제가 동경에 올라온 기념으로 자기가 잘가는 야키니쿠 집에서 한턱 쐈습니다. 친구가 단골이라 잘해주더군요. 한국분이 경영하는 집인듯한데, 일하시는 아주머니들도 전부 한국분들이더군요. 그래서인지 일본에서 먹어본 야키니쿠 집중엔 가장 본고장의 맛에 가까웠습니다.

타레입니다

이쁘네요. 맛도 괜찮았습니다.

육회

본고장의 맛입니다. 일본에서 이 정도하면 아주 잘하는 거죠.

두부 샐러드

새콤한 드레싱이 좋더군요. 이정도의 샐러드가 한국 고기집에서 나오는걸 본적이 없는 듯합니다.

소혀

규탄이라고 하죠. 쫄깃하고 담백합니다. 일본에선 고급 부위로 약간 비쌉니다. 일반적인 야키니쿠집에선 더 얇게 나오는데 이 집은 두껍게 썰어 나오네요. 굳입니다. 야키니쿠를 개시할 때 보통 규탄으로 시작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양념 갈비를 처음부터 먹으면 아무래도 철판에 눌러붙으니까요.

갈비

고기질이 참 좋습니다. 가격대비로도 나쁘지 않습니다.

와사비입니다.

잘 구워진 갈비에 올려놓고 먹는 용도입니다. 처음 도전해봤습니다만 궁합이 좋더군요.

레바(간) 사시미

역시나 선도 주금..

대창

쫄깃하고 맛있지만, 전반적으로 내장 요리는 한국의 맛에 확실히 뒤지는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양미옥같은데랑 비교하는건 무리겠지요.

닭갈비입니다.

일본에서 먹는 맛치곤 꽤 괜찮았습니다. 닭갈비는 볶음밥까지 연계해서 먹어야 잘 먹은 기분이 드는데, 일본에서 거기까지 바랄수는 없겠죠.

오늘의 술, 막걸리

한국의 술값을 생각하면 매우 비쌉니다 -_-;; 하지만 일본사람들은 좋아하더군요. 백세주도 시켰습니다만, 일본사람들이 좋아할 맛은 아녔습니다. 산사춘이 있었으면 했는데, 거기까진 무리겠지요.

김치

일본인의 입맛에 맞추긴 했지만 거의 한국의 맛에 가깝더군요. 한국에서 가져왔을지도.

곱창입니다.

한젓가락씩 먹기좋게 썰려나오죠.. 한국 생각하면 시키기가 좀 무서운 가격입니다만, 선도가 좋아서인지 맛도 아주 좋습니다.

돼지갈비입니다.

맛은 나쁘지 않습니다. 이 집은 전반적으로 일본치곤 맵게 간이 되어 나오네요. 돼지갈비도 굳이 맵게 만들 필요는 없는데 말이죠. 한극식을 표방하는 야키니쿠 집의 소스는 거의 이런 식인듯 합니다.

마지막을 곱창전골로 장식합니다.

맛있습니다. 한국보다 국물이 깔끔하고 단맛이 강한듯합니다. 색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정도로 매우면 일본사람이 먹긴 좀 힘들정도로 매웠습니다. 그렇지만 요즘엔 일본사람도 매운 맛에 많이 단련되어 있어서 그럭저럭 먹긴 먹더군요.

다 먹고 우동 사리를 투입합니다.

이 우동이 쫄깃한게 일본사람들도 칭찬할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면발이 투명하면서도 탄력이 있더군요.

시로가네다이라는 동네가 원래 좀 잘사는 동네라서인지 유명인도 꽤 방문한다고 하네요. 맛도 좋고, 그에 비해 아주 비싸지도 않으니(푸짐하게 먹으면 인당 6000~7000엔정도) 인기가 있는 것도 당연합니다. 한국요리를 표방하는 집이라 한국에서 여행온 사람이 굳이 찾아갈 필요는 없을 듯합니다만, 혹시나 일본의 야키니쿠가 어떤 맛인지 궁금하시면 가보시기 바랍니다.

Read Next: 독립문의 대성집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