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유라쿠쵸 페닌슐라 호텔 지하 카페의 망고프린과 최근에 먹었던 디저트

보통 티비는 잘 안보는 편입니다만, 지난 달에 친구의 도움으로 호텔 생활을 하는 중에 티비를 보다가 동경 최고의 망고프린을 선정하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습니다. 페닌슐라 호텔의 지하 부티크 겸 카페에서 판다는데 카페 안에서 먹으면 2000엔이지만 테이크 아웃은 600엔이라고 하더군요. 일반적인 디저트 가격치곤 약간 비싼 편이지만, 동경 최고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라면 그렇게 비싸다고 할순 없겠죠. 사실 방송 다음날 가서 사먹을까도 했지만, 방송때문에 어수선할까봐 조금 기다렸다 가봤습니다.

정문

고급 케익점입니다. 전부 맛있어보이긴 한데.. 가격은 좀 쎈 편입니다. 한달이나 지났지만 망고프린 찾는 손님이 많더군요.

테이크아웃해 왔습니다. 포장의 모습입니다.

멋지구리 하네요. 포장에 이 정도로 신경을 써주니 선물용으로도 좋을거 같습니다.

기대의 망고프린!

조금 녹았습니다. 이런 종류의 생디저트는 케익이나 초콜렛보다도 보관이 중요합니다. 차갑게 유지하지 않으면 곧 녹아버리니까요. 사자 마자 집으로 달려서 돌아왔어야 했는데, 여기저기 들려서 온게 실수였습니다. 어쨌든 아직은 괜찮아 보입니다. 한입 떠먹어보니 기대했던 맛은.. 역시나 기대대로 환상입니다. 진한 맛이 아닌 산뜻한 맛의 푸딩인데, 망고의 신선함도 감동이였지만, 사용된 유제품이 느끼함과 가벼움의 중간 밸런스를 정확히 지키고 있더군요. 가히 동경 최고라 불릴만 합니다.

오픈 키친의 모습

인기의 망고프린을 열심히 만들고 계십니다.

추가로 최근 가볍게 시식했던 디저트들을 올려봅니다.

긴자 마카롱

긴자 서양(세이요)호텔의 전통 명물인 마카롱입니다. 한개에 231엔이나 합니다. 크기도 크고 안에 럼&레즌이 들어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커피나 차와 함께 마실꺼라면 맛은 나쁘진 않은데, 정말 인간적으로 너무 비싸요. 선물용정도로 쓸만하겠네요.

도시요로이즈카의 슈크림

한개에 240엔입니다. 도시요로이즈카의 명물이라는듯합니다. 주문받은 담에 빵에 슈크림을 넣어서 준다는데 별로 그럴 필요까지는 없더군요. 따뜻한 슈크림이 아니라서 말이죠. 먹어보니 확실히 맛은 있습니다만, 저라면 돈 좀 더 보태서 먹기 불편했던 ^_^ 슈 페이쟌느 사겠습니다.

도시 요로이즈카는 다양한 종류의 수준높은 디저트를 선보이는 집이라, 자주 이용하는 편입니다만, 제가 보기에 선물 포장이 좀 별롭니다. 구찌까지는 안바라지만 이데미 스기노의 럭셔리한 포장을 좀 본받았으면 합니다.

요즘 디저트가게를 자주 가는데, 사실 제가 디저트에 환장합니다.

디저트는 다른 음식과는 달리 단지 입안의 기쁨을 위해 존재합니다. – 섭취 칼로리 관리에 자신 없는 분은 건강을 생각해서라도 디저트에 빠져들지 마시길 – 살다보면 힘들때도 있고 슬플때도 있고.. 라고 한다면 좀 거창하겠지만, 어떤 식사를 하든 간에 마지막에 맛있는 디저트를 먹고 조금이나마 행복을 느낄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생은 그래야 합니다! 안그럼 살맛 나겠어요? 그래서인가 요즘은 파티시에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자주 드네요. 아.. 뭐.. 그건 먼 훗날의 이야기고, 지금은 하는 일에나 집중해야죠 ^_^

Read Next: 신주쿠의 캐주얼 프렌치 트로와그로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