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교토 관광 첫날의 풍경과 산쥬산겐도

약간은 불만족스러웠던 식사를 마치고 처음 간 곳은 두곳의 혼간지입니다. 니시혼간지와 히가시혼간지라는 유명한 절이 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역에서 접근하기 쉽긴하지만, 그동안 가보질 않아서 이번 기회를 이용해 가봤습니다. 아마도 다음번 부터는 교토시내말고 외곽으로 갈지도 몰라서 말이죠.

역에서 가까운 순서대로 히가시 혼간지부터 들렸습니다.

kyoto tour



스님들이 법사를 지내고 계시더군요. 특별한 행사인지 교토 여대생들이 검은 정장을 입고 혼간지 앞에 모여있었습니다. 간만에 몇백명이나 되는 여대생을 한번에 봐서 – 어쩌면 인생 최초인지도 – 조금 놀랐습니다.

니시 혼간지로 이동..

kyoto tour



여기엔 여대생들 사진이 아주 일부분 찍혀있네요. 가급적 사람은 사진에 안넣는 다는 주의인지라 일부러 피해서 찍었습니다.

안의 풍경

kyoto tour



법사가 장관이더군요. 몇십명의 스님들이 남성 특유의 낮고 경건한 목소리로 몇십분을 계속 독경하는데, 마치 장엄한 오케스트라를 S석에서 듣는 듯한 느낌이였습니다. 범어인지 일본어인지 알아들을수 없는 내용이였음에도 너무 감동적이라 없던 불심이 막 생겨날것 같았습니다. 전혀 아무 계획없이 떠난 여행치곤 처음부터 상당히 수확이 좋습니다 ^_^

그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산쥬산겐도입니다. 교토 시내의 메이저 관광지 중에 제가 안가본 거의 유일한 곳이죠. 이 곳만 들리면 다음부턴 교토 시내를 들릴일이 없어집니다..

산쥬산겐도의 불상들

kyoto tour



복도가 길어서 삼십삼간당이라고 불리우는 건물안이 온통 불상으로 채워져있습니다. 사진촬영금지라 살짝 찍긴했는데 참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 장엄한 천수관음의 모습은 직접 보지 않으면 그 감동이 전해지지 않을듯합니다. 정말 이런 곳은 입장료가 아무리 비싸도 찾아갈 이유가 있습니다.

삼십삼간당의 벚꽃

kyoto tour



잊지말아야죠, 이번 여행의 목적은 어디까지나 꽃놀이 라는 것을.. 근데 비가와서 사진찍기가 매우 곤란했습니다.

산쥬산겐도의 복도

kyoto tour



보시다시피 무지 길죠.. 이 길이의 복도가 전부 불상으로 채워져있고, 가운데는 대불이 있는 구조입니다. 워낙 특이한 복도라 왕년에는 미야모토 무사시의 소설과 영화에도 나왔다고 하는데, 실제로 여기서 무사시가 결투를 벌인 적은 없다고 합니다.

산쥬산겐도를 들리고서는 비도오고 피곤하고 해서 바로 저녁을 먹으러 향토요리 전문점인 히라노로 갑니다. 밥먹으며 조금 쉬고는 호텔로 이동해서 짐을 놔두고, 다시 교토 시내 중심가를 돌아다닙니다. 제 여행 스케줄은 일반인은 상상못할 정도로 빡센데가 있습니다. ^_^

밤의 사쿠라

kyoto tour



시내 중심가.. 라고 해봐야 기온입니다. 관광객용으로 이쁘게 꾸며놨습니다.

배도 출출하고 해서 뭔가 먹고 들어갈까 고민하다가 카모가와 라멘이란 집을 발견하고 들어갑니다. 주인장이 일식 요정 출신이라더군요. 그래도 별 기대는 안되었습니다만..

카모가와라멘

kyoto tour



예.. 예전 중화소바 스타일에 돼지기름을 올렸네요. 뉴웨이브와 정통 라멘의 중간 쯤에 위치한 맛이죠. 교토의 라멘 수준이 어떤지 이 한그릇만 봐도 알것 같습니다. 교토 사람들은 라멘을 좋아하긴 하는데, 새로운 스타일을 추구하진 않는가 봅니다. 역시 라멘은 동경이 최고라는 사실을 다시한번 느낍니다.

맥주는 캔맥주..

kyoto tour



첫날은 미식에 대충 실패한 날인듯합니다. 이모보우야 맛이 있었지만, 전에도 한번 가본적이 있으니 말이죠.. 대신 관광은 어느 정도 성과가 있었으니 거기에 만족해야죠..

Read Next: 미나토구 풍경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