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마츠에의 이자카야 우오이치

한국에서도 일본식 이자카야가 인기인듯합니다만, 아무래도 본고장의 이자카야에서 먹을 수 있는 맛은 아니겠지요. (그걸 확인하기 위해 한국의 이자카야에 들릴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만..) 크리스마스 파티의 빙고이벤트에서 받은 5000엔 할인권을 쓰기 위해 동네에 있는 일본식 이자카야중에서도 꽤 잘한다는 집에 들렸습니다.

우롱차

이자카야에서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 보통 시키는 메뉴죠. 저는 우롱차를 못마시기에 진저에일을 시켰습니다. 운전을 해야해서요.

기본 찬

기본 반찬임에도 맛있네요.

두부 안카게

안카케는 중화풍 메뉴죠. 좀 평범한 메뉴였습니다.

사시미 모리아와세

일본의 회는 참 맛있습니다. 생선요리 전문점이라서 더더욱 선도가 좋았던거 같습니다.

와규 스테이크입니다.

요리 솜씨가 좋네요. 스테이크 말고도 양파도 맛있습니다.

슬슬 밥종류를 시킵니다.

텐동

템푸라가 맛있습니다. 역시나 소재가 좋아서겠죠.

우나기동

쩝.. 괜찮긴한데 우나기 전문점에서 먹는거 보단 못합니다. 가격은 두배나 비싸고, 텐동보단 만족도가 떨어지네요.

밥이 나왔으니 반찬도 나옵니다.

미소시루

일본에서 정식을 먹을때 꼭 따라나옵니다.

혼모로게라는 물고기의 무침

맛이 좋군요. 근데 특별한 맛은 아니였습니다.

고보 타이 아라다키, 우엉과 도미 조림

오늘의 메인이였을지도.. 제가 좋아하는 맛입니다.

노도구로 시오야키(소금구이)

한마리에 2000엔이나 하는 넘입니다. 부레가 검은색이라 노도구로라고 합니다. 맛이 죽음 입니다. ^_^ 겨울 철의 별미죠.

이렇게 정말 잘 먹었습니다. 계절에 맞게 소재를 살리는게 일본 이자카야 음식의 기본이죠. 이자카야는 여러 명이가면 좀 낫긴한데 비싼건 사실입니다. 비싼 술값을 빼고도 최소 인당 3000엔에서 4000엔 이상은 하니까요. 하지만 한국은 더더욱 비싼데다 술도 맛이 없으니-_- 한국 이자카야를 일부러 들릴 일은 거의 없을 듯 싶습니다. (누가 사준다고해도 거부할듯 싶네요)

Read Next: 세타가야 여행 part 2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