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닛코 여행에서 먹은 것들

닛코는 관광지라 마땅히 먹을 만한 맛있는 음식이 별로 없습니다. 유바 음식이 있긴한데 아무리 봐도 가격에 비해 맛있다고는 못하죠. 아무 준비도 없이 무작정 떠난 여행이였으니 그다지 대단한걸 먹을 계획도 없었습니다. 처음에 닛코에 도착하자마자 관광지의 기념품가게의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주차비 대신으로 닛코의 명물이라는 치즈케익을 샀습니다만, 치즈맛이 느껴지는 카스테라라는것 빼곤 별 특징이 없는 맛이였습니다.

토부닛코역에서 오쿠닛코행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전국 에키벤(역구내 도시락) 대회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한 도시락을 판다는 광고가 보이더군요.

역안의 매점

비수기라 여는 식당도 별로 없고 열었다해도 소바, 우동, 카레 정도라 마땅히 먹을 것도 없는데 이런 메뉴를 안먹을수가 있나요.

그랑프리를 차지했다는 도시락입니다.

750엔의 오니기리셋트입니다. 양이 많지는 않습니다.

대나무 잎에 쌓여있습니다.

열어보면 이렇습니다.

3종류가 있는데 한종류밖에 못찍었네요. 마스라는 생선이 들어갔는데 짭잘하고 고소해서 아주 맛이 좋았습니다. 식은 음식을 그다지 좋아하지않는 저로서도 이정도라면 인정하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양은 많지 않은데, 가벼운 한끼 식사 정도로 적당합니다. 저는 간식으로 먹었습니다만 ^_^

오쿠닛코의 폭포 근처의 찻집에서 팔던 궁극의 카레빵

27cm나 되는 크기의 카레빵입니다. 맛은 그럭저럭인데다 기름투성이지만, 추운 날씨에 밖에서 무지 고생하고 들어와서 먹은지라 꿀맛이였습니다. 음식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배고플때 먹는 거라는 명언이 맘에 와 닿았습니다.

저녁으로 뭘먹을까 고민했는데, 이왕 여행 나온거 유명한데 가서 먹자고 생각해서 약 30km떨어진 우츠노미야까지 왔습니다. 후쿠오카에서 돈코츠 라면에 유명하고 타카마츠에서 사누키 우동이 유명한것처럼 우츠노미야에선 교자점이 유명하죠. 여행의 마무리로 가장 적당할 듯합니다.

우쯔노미야 역의 풍경입니다.

도시가 꽤 크더군요. 대충 정차해놓고 괜찮은 교자점이 어디있는지 찾습니다. 주변 사람들한테 물어보니 역주변에 꽤 많은 교자집이 있다고 하더군요. 그중에서 가장 잘 나간다고하는 민민이란 교자집을 찾아갔습니다.

민민의 간판

군만두와 물만두를 인당 1인분씩 주문합니다. 1인분에 220엔입니다. 일본의 물가를 생각하면 엄청 싼 가격입니다.

군만두

맛도 있고 가격도 무지 쌉니다. 인기가 있는 것도 당연하네요. 하지만 사누키 우동처럼 멀리서 일부러 먹으러 갈 정도는 아닙니다.

물만두

괜찮습니다. 만두국 같은 형식으로는 안팔더군요. 그렇게 먹어도 좋을듯 싶었는데 말이죠..

집에 돌아가기전에 한 집 더 들렸습니다. 우츠노미야 교자관이란 곳입니다.

주차장이 무지 넓었습니다. 교자만 팔아서 이정도로 잘나가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12종류 교자 모듬

아주 싸지는 않습니다만, 맛은 좋습니다. 껍질은 부드럽고 속은 즙이 가득합니다. 민민보단 못하지만, 주차장이 넓으니 지나가다가 들리기 좋더군요. 시간이 있으면 좀더 먹어보고 싶었지만 이정도로 하고 돌아왔습니다. 그럭 저럭 만족스러운 여행이였습니다 ^_^

Read Next: 압구정에 오픈한 소이마오

  • 헉.. 아직 식전인데.. 정말 죽겠습니다… 음냐…
    오니기리 넘 맛나보여요 ㅠ_ㅠ 생선을 아주 좋아하지 않는데도 먹고싶어지네요.

    • 나이를 먹을수록 느끼는게 먹는게 남는 거라는 거죠 ^_^
      아무리 게을러도 먹는건 아주 잘 챙겨먹고 있답니다~

      즐거운 점심 되세요~

  • 안녕하세요. 엠파스 블로그 운영자입니다. ^ㅁ^
    축하합니다~ lazy fri13th 님의 글이 <블로그 라이프>에 선정되었습니다.
    글의 게재를 원치 않으실 경우 ‘운영자 블로그’의 방명록에
    제외 신청하여 주시면 해당 글을 제외하여 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 엠파스 블로그 운영자 드림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