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긴자의 소바집 타이메이안 & 라멘집 잇푸도

동경에 살면서도 긴자에 갈일이 자주 있는 건 아닙니다. 요즘은 록본기힐즈, 시오도메, 마루노우치빌딩 등등의 예전 중심가에 못지 않은 부도심이 생겼기에, 쇼핑을 하거나 맛집을 갈때도 멀리 떨어진 곳에 갈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그래도 아무리 세련된 곳이 새로 생긴다 해도 전통과 현대가 아름답게 배열되어 있는 긴자의 거리만의 독특한 분위기까지는 따라가지 못하는 듯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정기적으로 나갈 일을 만들어 긴자를 방문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저녁 무렵의 긴자 입구

마루노우치빌딩에서부터 명품거리를 천천히 걷다보면 어느새 긴자입구에 도착하게 됩니다.

긴자의 랜드마크인 소니전시관

예전엔 구경하러 많이 갔지만 요즘은 긴자 애플 스토어가 더 재밌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소바집인 타이메이안

긴자의 한구석에 있는 소바집입니다. 가이드 북에도 소개되어있고 가보면 사람들도 정말 많이 있습니다. 나름 유명한 곳이지만, 한국에는 잘 안알려진거 같습니다. 긴자의 음식점 답게 식사보다는 거의 이자카야처럼 이용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가벼운 요리에 술한잔 시켜놓고 대화를 나누는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긴자에서 야간근무 하시는 듯한 분들도 많이 보입니다. 장내는 비좁은데다 사람들이 밀려드는지라 여차하면 일본 답지않게 자연스럽게 합석도 합니다. 그래도 소란스럽지 않게 다들 조용조용 술을 마시다 나갑니다. 그냥 불편하고 지저분하고 서비스가 나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저에게는 애들은 알 수 없는 어른들만의 공간이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런걸 긴자적이라고 해야 할까요..

카케아게 소바

튀김이 올려진 온소바입니다. 이 집의 온소바를 먹고 소바에 대한 관념이 바뀌였습니다. 이렇게 맛있는 소바가 존재할 줄이야.. 최고급 소바집에도 가본 적이 있습니다만, 소바라는게 원래 서민의 음식인지라 몇천엔씩 내고 먹으면 마음이 편치 않죠. 그리고 원래 소바는 쯔유에 찍어 먹는 걸 기본으로 하는지라 고급 소바집 일수록 온소바를 시키면 면과 국물이 따로 노는 경우가 많습니다. 장어나 오리고기등으로 맛을 내면 국물맛이야 좋아지지만 단가도 높아지고 면은 면대로 국물은 국물대로 자신만의 개성을 주장할 뿐입니다. 이렇게 온소바에 딱 맞는 면을 뽑아서 심플하게 내는 집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저처럼 따뜻한 국물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이 집 이상의 소바집은 있을 수 없는 것이죠.

외국 생활을 시작한 이후로 계절이 바뀔 때마다 도루묵, 민어, 초계탕, 냉면 등이 심히 그리워 지듯이, 동경을 벗어나면 항상 이 집의 소바가 그리워지더군요. 몇날 몇일이고 맑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동경의 차가운 겨울에 있어서 이 집의 온소바는 마음까지 따뜻하게 데워주는 오아시스와 같은 존재입니다.

잘먹었습니다.

혼자서가 아니라 여러명이 와서 이 집의 다양한 메뉴를 먹어주고 싶더군요. 뭘 시켜도 맛있을 듯한 집이라서요. 하지만 긴자 근처까지 와서 술마실 일은 당분간 없을 듯하니 ^_^ 그저 소바에 만족해야죠..

긴자를 거닐다보니 미도리 스시라는 집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줄이 너무 길어서 구경만 했습니다. 싸게 판다고는 하지만 맛집이라고 부르기 어려운 집이니 그냥 스킵해도 나중에 후회할 일은 없을 테지요..

일행 분들과 긴자를 돌아다니다 밤 늦게 하카타 돈코츠 라멘집 잇푸도에 갑니다. 11시가 넘었는데도 줄이 길더군요. 가게규모가 작은 것도 아닌데 대단한 인기더라구요.

반찬들

반찬 무료 제공이 이 집의 인기 비결중 하나 입니다.

가장 베이직한 시로마루 라멘

가장 베이직한 메뉴인데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괜찮습니다. 잇푸도는 지점이 그렇게 많은데도 이정도 퀄리티를 항상 유지하는 거 보면 정말 대단합니다.

긴자의 화려한 밤은 깊어갑니다 ^_^ 그렇지만 저같은 소시민은 막차 끊기기전에 얼른 집에 돌아가야죠..

Read Next: 하마마츠쵸의 타이국전문식당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