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마루노우치 빌딩의 누마즈 우오가시즈시

지난 주말 한국에서 미식가분이 놀러오셔서 저녁을 같이 했습니다. 한국 분들이 오실때는 보통 업무관계가 많기 때문에 주말을 껴서 많이 오시는데, 교통 편하고 맛좋고 싼 집은 주말에 예약하기 엄청 힘듭니다. 뭐 이런 사정은 전 세계 어디를 가도 공통일 듯합니다만.. 그래서 좀 고민하다가 마루비루에 있는 우오가시즈시를 가기로 합니다. 이 집은 일단 예약이란게 없고, 새로 지은 삐까번쩍한 마루노우치 빌딩 안이라 분위기도 좋은데다 가격대비 맛도 아주 훌륭하니까요. 물론 최고의 스시를 맛볼수 있는 긴자의 규베 같은데도 있긴 합니다만, 그런덴 최소 인당 3만엔-_-;은 하니 출장비로 처리하기가 어렵죠.

일단 아사히 나마비루 한잔

일본 나마비루가 맛있는건 다들 아실테고, 보통 이자카야에선 맥주를 시키면 기본 안주가 따라 나옵니다. 본격적으로 요리를 먹기전에 입가심하는 용도로 좋죠. 이 집에선 기린과 아사히 맥주를 팔더군요. 기린은 마일드하고 아사히는 산뜻하다고 해야겠죠. 저는 어느 쪽도 좋아하지만, 보통의 한국사람은 딱 부러지듯 개운한 맛인 아사히 쪽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극적인데 익숙해서 일까요.. 어쨌든 한국분하고 왔으니 아사히를 시킵니다.

사시미 모듬

가격대 성능 짱입니다. 사시미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네요. 사진을 찍는데 계속 뒷쪽에 있는 아지가 꿈틀대더군요. 좀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살은 바로 회쳐서인지 쫄깃탱탱하더군요.. 시즌이 지나서 절정으로 살이 오르지는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이 정도면야..

호쾌스시

이런 스시를 보면 한국에서 어떻게 스시를 먹었는지 기억도 하기 싫어집니다.

항공샷

아나고라든가 도로라든가 아주 좋았습니다. 아마에비도 괜찮아 보였고.. 하지만 이 집은 그렇게까지 절정의 맛을 추구하는 집은 아니라서 약간 부족함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진짜 고급 초밥집을 다음 기회에 가볼까 하는 중입니다. (같이 갈 사람이 생기면요..)

카니지루

게가 한마리 빠져있는.. 근데 게 맛이 떨어지더군요. 예전에 털게는 엄청 맛있었는데, 이넘은 살도 부족하고.. 뭐.. 그래도 아직까지도 이 가격이면 일부러 멀리서 와줄만 합니다.

Read Next: 담금주와 그외의 알콜류 202109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