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한국에서 방문한 카페 & 바

카페사진도 꽤 찍었는데(테이크아웃 드로잉을 제외하고) 한번에 모아서 올려봅니다.

매봉역 마포갈비앞의 젤라토 전문점

맛없고, 가격비쌉니다. 인테리어도 좋고 의자도 편해서 조용히 이야기하기엔 좋더군요.

투썸플레이스의 플레인 요기

제가 젤 좋아하는 요거트 아이스크림이죠. 딴집에 비해 양이 좀 부족합니다만, 그걸 커버하고 남을 만한 맛입니다. 예전엔 유리잔에 줬는데, 지점이 늘어서인지 요샌 안그러네요. 그럼에도 맛엔 변함이 없어서 만족스럽습니다.

레드망고의 요거트 아이스크림

아직까지 잘되는걸보면.. 요거트 아이스 붐은 여전한가봅니다. ^_^ 분점이 넘 많은게 아닌가라는 우려도 좀 들지만 맛도 좋으니 불만은 없습니다. 특히나 용산에 들리면 자주 갑니다. (생각해보니 아키하바라는 이미 메이드카페가 점령했습니다. 용산은 정말 건전하네요)

충정로의 가배나루

밤에 차로가서 접근성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들어가니 사장님이 가족처럼 맞이해주십니다. 대체 얼마나 다녔길래 ^_^

장식으로 걸어놓은 사진이 이쁩니다.

손님이 직접 찍어서 보낸거라고 하는데, 감성이 풍부한 손님이 많은가 봅니다.

논카페인으로 주문하니 라씨를 줍니다.

상큼 달짝지근한게 매우 만족스럽네요. 커피도 맛있다는 평입니다. 집근처라면 자주 가겠는데 ^_^ 그렇지 않아서 아쉽네요.

종로의 와인바입니다.

메뉴판에서 맛있어 보이는 와인을 시키려했더니 이미 다 나갔다네요. 그래서 평범한 넘을 시킬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고도 장사가 잘되는건 바텐데때문일까요.. -_-;;

밤늦게하는 홍대바입니다.

여긴 좀 별로였어요. 올드팝이 흘러나온다는데, 주인이 나간사이 종업원들이 친구 불러서 시끄럽게 놀고 있더군요. 그냥 나왔습니다.

분위기는 괜찮았는데..

담에 가야죠.

그래서 간 블루스 하우스

여기도 아주 차분하지는 않았지만 밤늦게 갈만한데가 이런데 밖에 없으니 어쩔수 없죠. 요새 홍대 정말 많이 발전한거 같습니다. 예전의 분위기가 얼마 안남아있는거 같기도.. 발전하는게 좋은거긴하죠. 담에 제대로 놀아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Read Next: 가부키쵸의 타이요리점 반타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