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긴자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라베톨라

가끔씩 한국분이 동경에 놀러올때 어디를 데러가야 할지 많이 망설여집니다. 맛있고 분위기좋은 음식점을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그게 쉽지가 않죠. 한국분들이야 대부분 주말을 끼고 오시는데다 여행경비에서 식비가 차지하는 비중도 생각해 드려야 하는데, 싸고 맛있는 집들은 주말에 거의 예약잡기가 어려우니까요. 거기에 여행 스케줄과 동선을 고려하면 더더욱 고민할게 많아지죠. 그런 의미에서 라 베톨라는 상당히 이용성이 높은 집입니다. 중심가에서 조금 떨어져있긴 하지만 긴자에 있는데다 점심은 사전예약없이 당일 아침에 가서 예약하는 방식이고, 가격은 거의 원가 수준인 2000엔, 3000엔인데다 맛이야 두말할 것 없으니까요. 이 정도로 완벽한 조건의 집은 찾기가 어렵습니다 ^_^

당일 예약 풍경입니다.

9시에 갔는데 제 앞으로 17명이 대기중이더군요. 사진은 10시쯤 풍경입니다. 10시에 자리를 예약받으러 직원이 나옵니다. 이 정도 길이면 뒷쪽 사람들은 못먹고 돌아갈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인기점이라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충분히 감수할만 합니다. 한명만 줄서도 되고 10시에 예약하고 나서는 11시 반 개점시간까지는 긴자를 자유롭게 돌아다닐수 있으니 그것만해도 감지덕지해야죠.

일단 예약을 해놓고, 저는 쯔끼지가서 에피타이저로 요시노야 규동을 한그릇 먹고 긴자로 돌아와서 마네켄 와플과 다츠다노의 도라야키, 안미츠를 섭렵해 줍니다. 긴자 미식 여행은 해도해도 끝이 안보입니다 ^_^

포카치오

자가제 빵입니다. 맛은 있는데 기름집니다. 그냥 먹기보단 요리랑 같이 하는게 좋습니다.

무스카도 다스티

글래스로 마실려다 인원수가 좀 되서 병으로 시켰습니다. 고수분들이야 사이다맛 싸구려 달다구리 와인이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초보분들이 마실때 거부감이 없는데다 알콜 도수도 낮아서 시켰습니다. 점심때 마시기로 이 정도로 적합한 와인도 별로 생각이 안나네요. 낮술은 위험하니까요 ^_^

주말엔 코스가 둘 있는데 A코스는 전채 + 파스타로 1890엔, B코스는 전채 + 파스타 + 메인으로 2940엔입니다. B코스쪽이 선택의 폭이 넓긴한데, 음식의 양이 꽤 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뉴는 프리픽스드 방식으로 미리 정해진 리스트중에 먹고 싶은 메뉴를 하나씩 고르면 됩니다. 메뉴판이 이탈리아어와 일본어로만 되어있어 고르기가 쉽진 않습니다. 감각적으로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_^

메뉴를 너무 빨리 걷어가서 요리 이름을 기억에 의해 올려봅니다. 정확한 이름은 다시 조사해서 올려드리겠습니다.

요시다 목장의 모짜렐라 치즈와 토마토 바질 올리브 샐러드

양이 엄청 많더군요. 하나 시켜서 세명이 나눠먹어도 되겠더라구요. 이 가격에 이렇게 나와도 되는건가.. 미안한 맘이 들정도 입니다. 설탕을 친건가 의심스러운 달콤한 토마토와 목장에서 바로 가져온듯한 신선함이 살아있는 모짜렐라 치즈와 역시나 바로 딴 듯 신선한 바질을 삼합으로 먹으면 기분까지 산뜻해집니다. 다만 예전엔 한입사이즈로 나와서 먹기가 편했는데, 이번엔 사이즈가 커서 삼합만들기가 쉽지가 않더라구요..

자가제 햄 샐러드

아.. 이번에도 먹기전부터 양과 디스플레이를 보고 감동합니다. 신선해 보이는 핑크빛 육질과 예술적인 지방의 마블링, 각이 살아있는 단면등등, 먹기전에도 맛이 어떨지 상상이 갔지만, 직접 먹어보면 또다시 감동하게 됩니다. 상쾌한 봄날의 정취를 고작 햄에서 느끼게 될 줄이야.

프로슈토와 자가제 햄 샐러드

야채도 프로슈토도 상태가 매우 좋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나온 전채의 양이 넘 많아서 이정도는 손이 잘 안가게 되더군요. 이게 아마도 A코스쪽 메뉴였을껍니다. 제대로 드실꺼면 가급적 B코스를 드시기를 권해드립니다 ^_^

오늘의 전채 모듬

이것만 해도 딴 식당에선 3000엔짜리 정식메뉴로 나올만 합니다 ^_^ 빠지는 메뉴가 없더군요. 그치만 이집에선 모듬메뉴보단 여러명이 가서 이것저것 시키는게 나을 듯합니다. 뭐.. 혼자가면 이거하나 시켜 먹는게 베스트겠지만요..

해산물 카르파쵸

다들 극찬을 하십니다. 생선이 너무 맛있다고. 왠만한 일식집에서 사시미로 먹는거 보다 더 맛있더군요.

전채에서 감동을 해서 파스타가 더더욱 기대가 됩니다.

성게알 파스타

고소하고 달콤한 파스타죠. 이 집의 대표 메뉴입니다. 근데 면이 약간 더 삶아졌네요.

가라스미 파스타

짭조름하니 좋았습니다만, 이것도 면이 좀 더 삶아졌습니다.

고르곤 졸라 파스타

예전보다 면이 커졌네요. 고르곤졸라 함유량도 좀 줄어든듯합니다만, 양은 만족스럽습니다.

와인졸임 와규 파스타

제가 젤 좋아하는 메뉴인데, 오늘은 상태가 좀 별로네요. 너무 삶아졌습니다. 항상 일정한 수준이 아니라 퀄리티가 왔다갔다 하는 듯합니다. 예전엔 환상이였는데, 지금은 그냥 그냥..

한국에서 먹는 파스타와 같은 수준으로 봐선 안되지만, 절정의 맛도 아닙니다. 원래 이거보단 훨씬 맛있는데, 좀 분위기가 바뀐거 같습니다. 전채는 예전보다 훨씬 나아졌지만, 파스타 공력이 약해진거 같네요.

이제부터 메인입니다.

호타테

토마토의 단맛과 호타테의 쫄깃함이 잘 어울리더군요. 일본이라 그런지 해산물쪽 요리가 무척 강한거 같습니다.

버섯과 대구

로 기억합니다만, 자신은 없습니다… 그냥 그냥 괜찮았습니다. 맛이 나쁘다는게 아니고 이탈리안이라기보단 중식스러웠습니다.

양고기 스테이크

풍미가 좋습니다. 양도 적당한듯. 그치만 감동은 덜합니다.

디저트는 별도 요금입니다. 싼 코스요리 식당은 디저트랑 음료수에서 많이 남겨먹죠. 그래야 장사가 되는거니까요.

이 집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 디저트, 티라미스 케익

반응이 폭발적입니다. 첫 입맛은 부드러운데 뒷맛은 쌉사름한 전형적인 티라미스인데, 완성도가 상당합니다. 저야 몇번이나 먹어봐서 특별한 느낌이 없습니다만, 처음 드시는 분들은 누구나 만족하는 메뉴입니다.

프림

추천 메뉴이긴한데 이건 그다지 만족도가 높지 않았습니다. 배가 불러서 이이상 디저트를 못시킨게 한이 되네요.

파스타가 약간 약했지만 정말 한끼 잘 먹었습니다. 이 가격에 이렇게 잘 먹기도 쉽지 않죠 ^_^ 이런 집에 익숙해져있다가 한국에 가면 이탈리안 레스토랑 가기가 두려워집니다. 인기레스토랑이긴하지만 평일에 저녁 늦게 가면 예약없이도 먹을 수 있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혹시나 긴자에서 길을잃고 어디로 밥먹으러 가야할지 모르신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길.. 저녁땐 일괄적으로 4000엔 코스입니다.

Read Next: 츠키시마의 몬쟈야키집 마구로야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