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교토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일 기옷토네

이번 오사카/고베/교토 여행을 준비할때 가장 먼저 정한 레스토랑이 교토의 이탈리안인 일 기옷토네입니다. 교토에선 넘버원이라고 불러도 될 정도로 유명한 곳이고, 동경의 마루노우치에도 지점이 있습니다. (지점의 평은 아주 좋진 않습니다만..) 원래 예약을 낮에 하려 했는데, 너무나 인기가 많은 집이라 2주전 쯤이 아니면 예약이 안되더군요. 그래서 돌아가는 날 밤 늦게 예약을 잡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친구가 오사카까지 와주었기에 같이 가볼수 있었다는 것이죠. 안그랬으면 영원히 못갈수도 있었겠지요.

일 기옷토네의 위치는 이름 그대로 기온에서 가깝습니다. 정확히는 야사카의 탑 바로 옆에 있습니다. 어딘지 잘 모르시겠다면, 고개를 들어 탑을 찾으시면 됩니다. 저는 이미 위치를 알고 있어서 찾아가기가 어렵지 않았습니다.

인력거 아가씨

il ghiottone



탑 바로 앞에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더군요.

정문

il ghiottone



겉으로는 작아보이는데, 안은 의외로 넓고 테이블도 많습니다. 서비스 스탭들의 서포트도 확실하고 주방이 오픈키친인 것도 맘에 들었습니다. 다만 테이블 간격이 너무 가까운게 안좋더군요.

하우스 샴페인

il ghiottone



그냥 그냥입니다. 저는 운전을 해야해서 그냥 스파클링 워터를 마셨습니다.

스파클링 워터

il ghiottone



조명이 안좋아서 전반적으로 사진이 잘 안나왔습니다. 어쩔수 없는 거죠. 제 사진 실력이 안좋은걸 탓하는 수 밖에요.

주문을 하려고 보니 메뉴판에 가격밖에 안써져있더군요. 완전 오마카세 코스입니다. 저녁임에도 가격이 만엔대로 무척 저렴합니다. 동급 레스토랑의 60~70% 수준이지요. 메뉴가 없으니 이 다음부턴 온리 기억에 의존해서 작성했습니다만, 먹고 바로 장거리 운전해서 집으로 돌아온 지라 기억나는게 별로 없네요 ㅠ.ㅜ 아무튼 최선을 다해 써봐야죠.

스틱

il ghiottone



정식 명칭은 잊었다는.. 매우 평범한 맛입니다. 이 날 손님이 넘쳐서인지 서비스 타이밍이 별로 안좋더군요. 그래서 스틱이나 빵을 먹으며 대기하는 시간이 길었습니다. 뭐.. 관광지 레스토랑인데 어느 정도 감수해야죠.

빵들

il ghiottone



포카치오와 호두 빵입니다. 일반적인 수준입니다.

친구가 시킨 빵들

il ghiottone



치즈빵과 이탈리아산 밀가루로 만든 빵, 그리고 스틱입니다. 이탈리아산 밀가루로 만든 빵이 가장 맛있었습니다.

전채, 우니와 젤리

il ghiottone



아마도 아래는 감자였던가로 기억합니다. 우니의 고소함을 느끼려면 이 정도로 듬뿍 올려져야죠. 새콤한 젤리를 포함해서 매우 만족스러운 맛이였습니다.

복숭아와 새우, 요구르트 소스

il ghiottone



친구는 이쪽이 더 좋다고 합니다. 계절 과일의 맛이 잘 표현되었습니다. 요즘이 복숭아 철이라 어디를 가도 복숭아가 넘치더군요. 집 근처에서도 오카야마산 복숭아를 팔기에 자주 먹고 있습니다.

마구로 다다키 샐러드

il ghiottone



재료가 어째 낮에 먹은거와 겹치네요. 마구로야 워낙 많이 먹는 생선이니 패스..

호타테 라타투이

il ghiottone



프로슈토에 쌓인 거대 호타테 구이와 라타투이, 그리고 3가지 색의 소스의 요리입니다. 소스는 노란 피망과 파프리카 시금치라고 기억하고 있습니다. 호타테의 맛이야 최고죠. 그치만 저는 라타투이가 더 맘에 들었습니다. 비싼 재료는 아니지만 정성이 들어간 요리라고 생각되더군요. 사용된 색이 다양해서 보기에도 이쁘기도 하구요.

은어 콘소메와 옥수수 스프

il ghiottone



은어는 기후산으로 반양식을 쓴다고 합니다. 척 보기에도 크기도 작고, 이번 요리도 재료는 별로이긴 했지만 요리 방법은 좋았습니다. 사각사각하는 과자맛이 나더군요. 스프쪽도 옥수수와 생크림이 잘 맞아서 평범한 요리임에도 평범 이상의 맛이 나왔습니다.

베이컨 말이

il ghiottone



이 쪽은 매우 평범했다는

하모 파스타

il ghiottone



지난번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여름에 먹을만한 생선은 하모랑 마구로 정도 밖에 없습니다. 하모로 만든 파스타라니, 정말 교토 답군요. 그치만 면이나 재료가 전반적으로 더 삶아졌기에 맛은 좀 부족하단 느낌이였습니다. 하지만 교토 관광 도중에 들리는 이탈리안에서 교토식의 요리가 나오는 것이니 그것만으로도 인정해줘야겠죠.

토우간 이라는 재료의 파스타

il ghiottone



점심에도 나온 메뉴죠. 같은 동네의 음식점이라서 그런지 겹치는 부분이 정말 많습니다. 토우간은 참외처럼 생긴 무와 호박의 중간쯤 적인 맛의 야채입니다. 파스타로서는.. 으음.. 면이 더 삶아졌기에 좋은 평가는 못하겠군요. 절묘했던 아쿠아팟자의 파스타가 생각나는 순간이였습니다.

메추리가 들어간 파스타

il ghiottone



메추리 특유의 맛을 살리려고 했는데, 메추리 자체를 제가 선호하지는 않아서 말이죠.

리조토 준비중

il ghiottone



리조토를 위해 테이블을 하나 가져옵니다. 임팩트가 있는 서비스 입니다. 이러니 손님이 넘칠 수 밖에요. 영업이 뭔질 아는 레스토랑 같았습니다.

그릇에 덜어서

il ghiottone



치즈를 듬뿍써서인지 맛이야 환상입니다만, 근데 너무 치즈를 많이 써도 느끼한 면이 있게 마련이죠. 어쨌든 괜찮았습니다.

포와그라와 피스타치오 아이스크림, 호박

il ghiottone



슬슬 포와그라 같은것엔 질려서 못먹겠다고 생각하던 참인데, 색다른 메뉴가 나옵니다. 따뜻한 포와그라에 차가운 피스타치오 아이스크림을 호박죽?과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이죠. 역시 포와그라는 단 재료와 잘어울립니다. 게다가 따뜻하게 데운 포와그라를 차가운 아이스크림과 같이 먹자니 그 대비효과도 대단합니다. 앞으로 당분간은 포와그라따윈 못먹겠다는 말은 못할것 같습니다.

그릇이 UFO같이 생겨서 확대 인증샷 한장..

il ghiottone

이탈리아 파르마산 돼지고기

il ghiottone



사실 일본은 식자재가 풍부한 나라이기에, 굳이 고기를 수입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수입 고기들은 배로 공수해 온 것일텐데 맛이 좋을리가 없죠. 나쁘지도 않지만 좋지도 않다고 해야 할까요.

프랑스산 소고기

il ghiottone



역시 이쪽도 마찬가지의 평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스테이크가 아닌건 높이 평가할 만 합니다. 그리고 아스파라거스가 거의 완벽하게 삶아졌더군요. 개인적으로 아스파라거스를 자주 먹는 편인데, 제가 하면 절대로 맛있게 삶아지지 않더라구요.

메인이 나왔으니 곧 디저트 타임입니다. 디저트는 자기가 선택을 할수 있는데, 그닷 썩 괜찮아 보이지 않습니다. 라베톨라 정도의 수준이였습니다. 좀 더 신경썼으면 좋았으련만, 고베와는 또 다른 컨셉이네요.

청포도 젤리.

il ghiottone



디저트 전의 입가심 용 디저트입니다. 상큼하네요.

그레이프 후르츠 젤리

il ghiottone



입가심하긴 좋지만 맛은 그냥 그랬습니다.

제가 시킨 크림뵐레 비슷한 디저트

il ghiottone



푸딩같을줄 알았는데 딱딱하더군요. 맛도 그냥그냥..

바닐라 아이스 크림과 파인애플

il ghiottone



코코넛이 들어간듯한데 그냥그냥입니다.


il ghiottone



이것으로 세시간 반이 걸린 장대한 식사가 어느정도 마무리되었습니다. 티 후에 디저트 와인이나 포트와인을 마시는 메뉴도 있지만, 이번엔 시간도 없고해서 거기까지 즐기진 못했네요.

이 집을 평가하자면 전반적으로 음식도 괜찮은데다, 가격도 만엔대 초반이니 동급의 레스토랑의 저녁 코스치고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세시간반이 넘는 시간동안 즐거운 기억을 남길수 있으니까요. – 예를 들어 고베의 그라시아니에선 한 시간의 점심에 만엔을 냈었죠 – 데이트뿐만이 아니라 기념일이라든가 프로포즈 용으로도 이용이 가능할 듯하네요. 제가 비싼 메뉴를 시키진 않아서 확신할순 없지만, 요리에 그닷 특별한 재료는 쓰지 않더군요. 하지만, 그만큼 정성들여 음식을 내오니 불만은 없습니다. 다만 디저트에는 좀 더 신경 써줬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너무 유명한 나머지 테이블을 한도까지 늘리는 것도 맘에 안들던데, 레스토랑이 유명해지고 예약이 물밀듯 밀려들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라베톨라도 그랬고 말이죠. 당분간은 유명 레스토랑은 가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Read Next: 신바시의 스프카레 주방 가네샤

  • 임팩트 있었던 순서대로 세 개만 꼽자면,

    푸와그라 (정말이지 푸와그라의 신경지)

    리조또 (맛도 맛이지만 저 퍼포먼스…)

    라따뚜이 (이게 싼 코스의 전채라니 이해가 안감)

    반면 임팩트 없었던 순서대로 세 개를 꼽자면,

    돼지고기 메인 (역시 비싼 코스를 시켜야만 비프가 나오나봐)

    메추리 파스타 (그냥 닭을 내놔)

    코코넛 푸딩 (구치나오시가 더 맛있으면 어쩌라는거임)

    교코의 레스토랑이라는 새로운 경험이 아주 좋았다. 교토 와서 먹을거리 걱정은 전혀 할필요 없겠더만. 문제는 간판도 없는 저런 곳을 어떻게 알고 찾아가느냐가 문제일 뿐.

    • 저런 집을 어떻게 찾아가냐면, 나한테 물어봐야지…
      일반 관광객이 찾아가는건 매우 힘들다고 본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