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강남 우래옥의 불고기와 냉면

우래옥은 한국에서 평양 냉면 잘하는 몇 안되는 집이죠. 몇년전 이 집에서 순면을 처음 먹었을때 한국에도 이런 맛이 존재하는 구나, 라고 생각하며 무척 감동했습니다. 그 이후로 보건옥과 연결된 번개로 자주 갔습니다만, 강남 분점은 이번에 처음이였습니다. 점심먹으러 가기에 싼집은 아닌데,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더군요. 이렇게 장사가 잘될 줄이야.. 강남에 갈데가 정말 없긴 없나 봅니다. ^_^ 이 날은 지금까지 비싸서 ㅠ.ㅜ 한번도 시켜본 적이 없는 불고기도 얻어 먹었습니다. 저한테 맛있는 거 사주시고 싶으신 분들은 아무때나 연락주시길.. 제가 뭐 먹는데는 누구한테도 뒤지지 않을 자신있습니다.

불고기 불판

uraeok@kangnam



비주얼에서 먹어줍니다.

상추와 쌈 재료

uraeok@kangnam



일본에서 시키면 다 따로 돈을 내야한다는.. 감사히 잘 싸먹어야죠.

반찬

uraeok@kangnam



명점은 사소한 반찬하나도 실망스러운 메뉴가 없는 법입니다.

동치미

uraeok@kangnam



이 정도면 굳..

불판에 고기를 올립니다.

uraeok@kangnam



제가 기대한 만큼의 퀄리티는 아니였는데, 제 입맛이 올라가서 겨우 불고기 정도에는 감동하지 않게 되서인지, 아니면 이 날만 이런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평소에 고베 와규같은 걸 먹고 다니니 한국에 와서 미식하기가 점점 힘들어 지고 있긴 합니다. 에휴,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할지 막막하네요.

잘 익혀서..

uraeok@kangnam



하지만 강남에서 이 정도 가격에 이정도 맛집을 찾기는 여간 어려운게 아닙니다. 자주 애용해 줘야죠.

불고기를 다 먹고 냉면 사리 투하

uraeok@kangnam



냉면사리가 이렇게 불고기랑 어울리는 지는 몰랐습니다. 쫄깃한 면발이 달달한 육수랑 섞이니 완전 별미네요. 그냥 불고기 하나에 냉면사리만 시켜도 한끼 식사로 충분할 거 같더군요. 여기에 백세주라도 한병하면 베스트 오브 베스트 일듯했지만, 업무가 남아있는지라 그러진 못했습니다.

물 냉면 절반

uraeok@kangnam



강남 지점은 순면은 안된다고 하더군요. 조금 안타까웠다는.. 하지만 일반 냉면도 멋집니다. 지금 시즌이 일년중에 가장 냉면이 맛없을 때이긴 하지만, 육수와 면발, 어느 하나 크게 흠잡을데가 없었습니다.

디저트로 초콜렛..

uraeok@kangnam



디저트 귀신인 제가 디저트를 안먹을 수 없지요. 장소를 옮겨 105라는 카페로 갔습니다. 벨기에산 초콜렛을 팔아서 사먹어봤는데, 부드러우면서도 은근히 진한맛이 나는게 무난한 수준이였습니다. 고디바보단 발란스 면에서 낫더군요. 물론 이집보다 더 잘하는데도 많이 있습니다. (갠적으로 올해 먹었던 초콜렛중엔 구찌초콜렛이 가장 맛있었습니다. 럭셜한 맛이였지요.) 그럼에도 한국에서 보면 가격 경쟁력도 있고 하니 이 정도면 꽤 먹히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Read Next: 이케부쿠로의 라멘집 에비소바 이찌겐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