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집근처 나가하마 라면

후쿠오카에서 유명한 돈코츠 라면의 대명사 나가하마 라면은 일본 전국적으로 퍼져있습니다. 마치 삿뽀로라멘이나 기타가타 라멘이나 오노미치 라멘같은 고유명사로 말입니다.

마침 제가 사는집 부근에도 하나 있어 지나는 길에 들려봤습니다.

간판입니다.

아래 하카타라고 써져있네요. 이런 경우 100%확률로 돈코츠 라면집입니다.

정문입니다.

늦은시간인데고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차슈라면을 시켜봤습니다.

원래 이런 집들이 국물이 좀 짭니다. 스프를 계속 끓이는데다가, 약간 짠편이 자극적이기 떄문이죠. 그렇지만 비릿함이 없이 평균이상은 하는 돈코츠 라면이였습니다. 국물이 예상외로 진하지 않고 시원한 맛이였습니다만 먹을 은 하더군요, 나중에 시간내서 후쿠오카에다녀와서 맛을 비교해 봐야겠습니다.

이런 집이 아무리 허접해도 한국에선 따라하기 불가능한 맛이라 봅니다. 일본에서 제대로된 평양 냉면집을 찾는거랑 똑같은 일이죠. 그게 가능하면 그게 일본이지 한국이겠습니까..

Read Next: 치바 – 요코하마 라면

  • 라면을 언제쯤이나 먹어볼 수 있을지… 서울에 나가도 만나는 사람마다 라면에 대해 질색의 얼굴을 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라… 인천엔 라멘집이 없어요…

    • 한국에서 괜찮은 라면을 먹는다는건 불가능하지 않을까요? -_-;; 대중적인 음식은 그 나라 안에서 가장 맛있는 법이니까.. 그냥 수제비나 칼국수나 냉면을 드세요.. 그런건 일본에서 안팔아요..

  • 인천에 쓸만한 중국집이 아직 많죠? 괜찮은 짬뽕을 찾아 드시고 ‘중화 라멘’이라고 생각하세요 🙂
    서울에 있는 왠만한 라멘집은 발닿는대로 다녀봤지만, (괜찮은) 짬뽕이나 칼국수보다 만족도가 높은 집은 한집도 없었습니다.

    • 뭐징-_-; 집근처에 괜찮은 라멘집이 몇개 있어서 일주일에 한두번정도는 다닌다. 일본 라멘집은 한국의 중국집과 거의 같은 개념이야.. 가격파괴대신 맛으로 승부하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한국은 차이니즈 레스토랑이나 가리베가스나 가야 그냥저냥 먹을만한 중국음식이 나오지.. 그리고 짬뽕과 중화라멘은 전혀 다른 맛이고, 한국에 괜찮은 라멘집이 있단 이야기는 못들었다.

    • 한국에는 ‘괜찮은 라멘집’ 소개가 사방에 난무하지만,
      직접 가보면 대부분 된장이나 간장맛밖에 안나는 육수에 퍽퍽한 챠슈를 내놓고는 8000원 정도…만원 넘어가는 욕나오는 집들도 있고……그러니 항상 "짬뽕의 승리". 이 경우, 짬뽕의 기준은 2001년 영등포 ‘금궁’의 3,000원짜리 짬뽕. 2006년의 금궁 짬뽕은 언급할 가치가 없어짐. 뭐, 가리봉시장도 ‘탕’의 경우는 다른 곳보다 낫다고 말하기 힘들던데…..

      다 각설하고, 어쨌거나
      라멘 = 짬뽕이란 소리가 아니니 너무 심각하게 생각치 마시게.

    • 라멘도 짬뽕도 중국면에서 온거지만 라멘은 인기가 높아져서 다양하게 발전하게 되었지. 일본에 와서 중국면을 먹을 기회가 종종있었는데 맛있더군.. 근데 한국에서 라멘이 맛없는건 이해가 가는데 중국면도 맛이 없는건 왜일까나.. 아마 한국에서도 맛있는 중국면을 파는데가 어딘가엔 있을꺼같다.. 잘 찾아봐야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