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명동 교자 및 추석 여행에서 먹은 것들 나머지

서점에 들릴겸 종로에 갔다가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유명한 명동교자를 찾아가봤습니다.

사실 저는 예전 회사다닐때 짝퉁 명동 칼국수의 팬이였답니다. 한때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명동 칼국수가 사실 공식 체인점이 아니라는건 그때는 몰랐었고, 회사 앞의 명동 칼국수가 싸면서도 꽤 맛있구나, 라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을 뿐이죠.

예전에 그렇게 많이 명동에 들락거렸어도 명동교자에서 밥먹을 생각을 한번도 안한건 대체 왜 그랬는지, 지금 생각해도 신기하네요. 어찌되었건 궁금증이 있으면 그냥 못넘어가는 성미라 이번 기회에 작정하고 찾아갑니다.

간판

공식 분점을 몇개 낸거 같더군요. 명동에서도 본점말고 분점이 하나 더 있는 것같고..

이 집 대표메뉴인 칼국수

6000원입니다. 한입 먹고는 바로 자리를 나올까 했습니다. 너무나 진한 조미료 맛때문에… 제가 조미료만 먹으면 속이 안좋아지는 특이체질이라서요. 하지만 한창을 돌아다니느라(모네 전시전을 비롯하여..) 너무 배가 고팠기에 일단 다 먹기로 했습니다.

무한 리필 김치


칼국수에 김치를 넣으니 그나마 먹을만 해지더군요. 김치 자체는 꽤 맵습니다.

역시나 무한리필 공기밥

굳이 무한 리필로 먹을 일은 없을 듯하지만, 본전 생각이 나시면 더 청해 드시길..

내 생애에 두번 갈 일은 없는 집일 듯합니다. 사실 평래옥의 초계탕과 화선횟집의 민어를 꼭 먹고 싶었지만, 항상 타이밍을 놓치는 듯합니다. 돈을 더 많이 벌어서 자주 한국에 올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_^;

레드망고의 아이스크림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만, 칼로리의 부담은 OTL이죠. 가끔 한번씩 먹기엔 좋을 듯합니다.

누군가 밥사준다고해서 간 보쌈집입니다.

기본 차림

보쌈

아주 잘하는 집은 물론 아니지만 그냥 먹을만은 합니다. 역시나 대충 아무데나 가까운 음식점에 들어가게 되면 조미료에 뒤범벅된 음식을 먹을수 밖에 없다는 진리를 다시금 깨우치긴했지만, 사회 생활 하다 보면 어쩔 수 있나요.. 평소에 좀더 건강에 신경쓰는 수 밖에요..

Read Next: 쯔끼지의 소바집 장생안

    • 으음.. 칼로리가 낮아도 먹다보면 양이 좀 되는지라.. 토핑을 안올리고 먹으면 그렇게까지 큰 부담은 안되겠죠.. 뭐..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