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압구정의 중국집 봉주루

간만에 압구정동에 나와서 점심먹으러 어디갈까 고민하다 이 동네에서 꽤 잘나간다는 중국집 봉주루로 갑니다. 이름이 썰렁해서 오해도 정말 많이 받지만, 음식은 나쁘지 않습니다.

입구

참 세련되서 보통 중국집처럼 안보입니다만, 차이니즈 레스토랑이 아니라 중국집 맞습니다.

가게 이름 풀이

뭐.. 이름이야 아무러면 어떻겠습니까..

실내입니다.

멋지네요. 그냥 중국집인데 말이죠.

천장

클럽같습니다. 그럼에도 그냥 중국집입니다.

기본 세팅

지대로네요

기본 반찬

나쁘지 않네요

탕수육

튀김은 잘되었는데 소스가 달짝지근하네요. 일반인들이 좋아할만 합니다.

오늘의 메뉴 잡채밥

오늘의 메뉴를 시키면 좀 쌉니다. ^_^ 그치만 그것때문에 시킨건 아니고 맛있다고해서 시켰습니다. 먹어보니 조금 맵습니다만, 맛있네요. 일반적인 중국집 잡채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느낌입니다. 뭐, 그렇다고해서 멀리서 찾아와서 꼭 먹어봐야할 궁국의 맛은 아니지만요.

서비스 국물

이건 평범하네요.

디저트

맛은 평범하지만 디저트도 나옵니다. 아무리 작은 거라해도 디저트가 나오느냐 안나오느냐는 크죠. 매운걸 먹은 뒤라 평범한 셔벳도 맛있게 느껴지네요. 메뉴가 전반적으로 비싸긴하지만 칸지고고만큼도 아니니 가끔 먹어줄만 합니다.

쩝.. 이렇게 잘 먹다보니 이 동네에 있었던 정통 중국집 목란이 없어진게 좀 가슴이 아픕니다. 정말 맛있는 집이였는데 말이죠. 서대문에 갈일이 있을지 없을지, 흑흑..

Read Next: 다시 찾아간 진진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