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교대의 경성양육관

영산강에서 대충 먹고 일어나 2차로 간곳은 교대에서 훠궈와 양꼬치로 좀 먹는 다는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한 경성 양육관입니다. 가보니 예상보다 접근성이 좋더군요. 이 동네 안온지 꽤 되서 곱창집말고 이런데가 생긴줄은 몰랐습니다..

간판

이미 한팀이 먼저와서 열심히 훠궈를 드시고 계셨습니다.

기본 세팅

한국에 오니 기본 세팅이 넘 잘되서 좋네요 ^_^

마늘먼저 굽습니다.

꼬치가 특이하죠? 원래 이런건지.. 재활용에는 좋겠습니다만, 잘못하면 입데겠습니다.

양꼬치 나왔습니다.

이 집 대표 메뉴라 하니 기대되네요

전문가의 손길에 의해 구워집니다.

손놀림하며 눈빛하며 한 두번 궈본 솜씨가 아닙니다. 이런 분들하고 같이 식사를 하면 너무 즐겁죠 ^_^ 다 구워진거 낼름낼름 먹기만 하면 되니… 칭다오 맥주를 시켰는데 딱 좋네요.

다 구워져서 배급나왔습니다.

오호.. 꼬치채로 먹으려니 입이 델거 같아서 접시에 덜어놓고 먹었습니다. 너무 너무 맛있더군요. 양고기의 노릿한 풍미는 어디갔는지 보이지 않고 쫀득하고 적당히 매콤한 육질만이 느껴집니다. 너무 달아서 아주 입에 착 달라붙네요.

물만두

물만두 공력도 상당하십니다. 안시켰으면 울뻔했습니다.

훠궈도 함 시식해 줘야죠?

꽃등심은 이집에서 제공된게 아니라 단골손님이 사장님한테 허락을 받고 직접 사온 것입니다.

훠궈는 이것저것 재료를 넣어야 맛있어지죠

오뎅도 넣고 꽃등심도 넣어 먹었습니다. 근데 이 집 대표메뉴라고 그러지만 만족도가 매우 떨어집니다. 넣는 재료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지만 그거랑 관계 없이 별로더군요.. 제 기억에 남아있는 훠궈는 무척 맛있는 음식인데, 실망입니다. 조만간 중국한번 떠야 겠습니다.

양꼬치와 물만두만으로도 상당히 만족도가 높으니 식사가 아닌 간식이나 술한잔 걸칠때 가시면 매우 만족도가 높으시겠습니다. 몇번이고 다시 가보고 싶은 맛이였죠.

Read Next: 아사쿠사의 대학이모 전문점 치바야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