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주쿠 파크하야트 호텔의 뉴욕바

신주쿠 파크하야트 호텔의 꼭대기엔 뉴욕그릴이라는 스테이크집과 뉴욕바라는 바가 있습니다. 둘다 잘 꾸며놨고 전망도 멋집니다만, 뉴욕그릴은 가격대비로 맛있지는 않다는 평입니다. 분위기도 좀 어수선하구요. 대신에 바는 가격대는 비싸지만 이용할만 하더군요.

일단 바의 입장료가 2000엔입니다. 공연Fee라네요. 늦게가면 안내도 되겠지만 이곳 영업시간을 생각해봤을때 매우 비싸죠 ㅠ.ㅜ

김렛

가격이 약간 비싼거야 그렇다쳐도 맛도 별로네요. 호텔바에는 신의 글라스 레벨의 바텐더가 있어야 하는게 아닌가요? ㅠ.ㅜ 제가 만화를 너무 열심히 봤나보네요..

하지만 비싸고 맛없는 것과 상관없이 분위기는 환상입니다.

라이브 연주자들도 실력이 좋구요.

고슈라는 논알콜 칵테일

마티니

뭐.. 맛을 논하는 자리는 아니니까요.

장내 분위기

사실 제가 이 바에 오고 싶어했던건 환타스틱한 전망과 분위기 이외에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코즈에에서 식사를 할때 알게 된건데 이 호텔이 Lost in Translation(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이라는 영화의 촬영지였고, 이 바에서 주인공들이 만나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오래전 영화라 기억이 가물가물 했지만, 한번 와보니 금방 알겠더라구요. 예전에 영화를 봤을땐 어딘가 동경같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여기였던 거죠. 그 영화를 좋아했던지라 이 곳에 있으니 그때의 주인공들의 심정이 좀 더 잘 이해가 되더군요. 다시 영화를 봤는데, 영화자체가 거의 호텔안에서 이야기가 진행되더군요 ^_^ 동경은 역시나 재밌는 동네인거 같습니다.

창밖 풍경

날이 맑을때 와봐야겠습니다.

Read Next: 도라노몽의 송그램

  • 지금 원하는 주종은,
    디껨, 마르, 그라빠, 다크럼,싱글몰트(아드벡이나 보우모어에 관심), 샤르트루쥬 정도인데,
    여기저기 알아본 정보로는 이런 술들 한꺼번에 들여오는 건 힘들지도…..
    세관에서 일본주나 와인은 그럭저럭 통과시켜주나본데, 스피릿 종류는 잡는 편이라는 정보를 입수했음.

    어쨌거나 다른 건 몰라도 다크 럼은 주류점에서 쉽게 취급하는 물건인지 궁금. 영국 갔을 때도 매장에서 본적이 없어서.
    싱글몰트는 면세점에서 사고, 나머지 중에 한두종 정도만 시중에서 구입할 예정. 물론 일본에 가게 된다면 말이지.

    그리고 신의 글라스급은 만화에서도 전 일본을 통틀어도 다섯명도 안될거라고 했으니………^^;

    • 디캠은 내가 산 샵에서 가을에 세일하는걸 기다렸다 사면 괜찮을지도..
      마르나 그라빠는 종류가 많진 않다. 라쿠텐에서 사는걸 추천한다.
      싱글몰트는 어디든 마구 널려있으니 싸고 종류가 다양한 주류백화점 가면 된다.
      다크럼은 매장에 좀 있는 듯하다. 하지만 내 예상에 고급품은 찾기 힘들 것이다.

      술이 한국에 비교하면 살만한 넘은 널렸지만, 그건 한국시장이 이상해서 그런거다.
      여기서도 가격대비 따지기 시작하면 굳이 사마시고 싶을 정도의 넘은 예상보다 적다.
      다만 데일리로 마실만한 애들의 품질이 좋은건 일본의 장점이지만…

      한 가방에 두병씩 가방 두개로 해서 4병, 그리고 면세점에서 한병사서 토탈 5병이 합법적인 한계다.
      무리해서 7병 들고 올수도 있지.. 가방 세개를 써서리.. 그건 뭐 그것대로 써볼만한 방법이다.
      들고올 가방이 많으면 귀찮은게 문제지만.. 가끔 미친척하고 한가방에 대여섯병 들고와도
      안잡히는 사람도 있다지만 그건 정말 미친 짓이고.. 추천할만한 방법은 아니다.

      신의 글라스는 포기해야지.. 그냥 적당한데서 니혼슈나 마실란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