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시나가와의 시나다츠 라멘 세타가야

시나가와는 여행객들이 가서 볼만한게 거의 없는 동네입니다. 그치만 신깐센도 다니고 굵직한 회사도 제법 있는지라 부도심으로 발달해 있습니다. 저도 직장이 근처라 자주 들리는 편인데, 얼마전 재밌는 컨셉의 라멘 테마 파크가 생긴걸 알게되서 가봤습니다.

시나다츠 라멘이란 곳입니다.

시나가와 역에서 다카나와 출구로 나와 왼쪽으로 한 200미터 걸어가면 나옵니다. 설명상엔 도보 1분인데 1분은 넘게 걸리더군요. 이 테마파크의 컨셉이 아주 재밌습니다.

최근 동경에서 가장 잘나간다는 라멘집을 모아놨더라구요.

한집 한집이 다 소문으로만 듣던 명점입니다. 길게 설명하자면 끝이 없는 집들 뿐이죠. 대부분 교통이 만만치 않아서 찾아가기가 쉽지 않은 곳인데 이렇게 모아놨더라구요. 아.. 라멘 말고 돈부리 류도 있던데 그 쪽도 괜찮아 보이더군요. 라멘과는 달리 전 집이 다 맛있지는 않다는 평입니다만..

그중에서 제가 간 곳은 세타가야 라는 집입니다.

전설적인 집이죠. 칸나나의 넘버원이라던가.. JR로 가기가 불편해서 그냥 이름만 듣고 말았는데 접근이 편리한 곳에 분점이 있어서 정말 다행인 집입니다.

그냥 라멘입니다.

가츠오부시를 잘 우려낸 국물이 터프할 정도로 시원하네요. 뉴웨브 일식 라멘의 갈길이 이런거라고 생각됩니다. 가츠오 부시, 해물, 간장등 일본 사람의 입맛에 낯익은 재료를 쓰면서도 간편하게 즐기는 라멘의 맛을 잘 살렸습니다. 세련된 맛이 아니라 모든 분들이 좋아하진 않을듯합니다만, 저는 참 맘에 들었습니다. 분점답지 않게 면도 적당히 잘 삶아져있습니다만, 아무래도 이 국물은 쯔께멘으로 먹어야 제맛일거 같더군요.

그래서 담날 쯔께멘을 먹으러 갑니다.

국물

역시 이 쪽이 더 맛있습니다.

이건 뭐.. 걍걍..

쯔께멘 300그램!

평평한 면입니다. 갠적으로 이런 스타일의 면을 선호하죠. 300그램 정도는 먹어줘야 배부르게 잘먹었다고 할 수 있겠죠. 터프한 국물에 터프한 면이 잘 맞습니다. 삶은 정도는 괜찮았습니다만, 제가 먹는 양이 늘어서 이 정도 먹고는 만족을 못하게 된게 문제라면 문젤까요 ㅠ.ㅜ

다른 가게의 풍경입니다.

예.. 어느 가게도 사람이 많이 와있더군요. 전부 명점뿐이니까요. 이제부터 한집 한집 돌아봐야죠. 7개나 되니 (그중 두군데는 벌써 돌았습니다만) 당분간 저녁때 심심할 일은 없을 듯합니다.

Read Next: 인천 송도의 대도식당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