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이케부쿠로의 라멘집 무테키야

무테키야는 이케부쿠로 라멘집중에서도 항상 순위권에드는 명점중 하나입니다. 요즘 동경시내에 가볼만한 라멘집은 거의 다 가보고 있는 중이라 이 집도 들리게 되었습니다.

간판

이 집 찾기 무지 쉽습니다. 동쪽출구로 나와서 오른쪽으로 주욱 가시다보면 왠 긴줄을 만나실수 있습니다.

이집의 간판 라멘을 시켜봅니다.

돈코츠베이스인데 지방이 무진장 들어가 있네요. 국물이 부드럽고 면도 잘삶아졌습니다. 이런 스타일의 라멘은 식기전에 드셔야 제맛을 느낄수 있죠. 맛있어서 열심히 먹다보니 좀 느끼한거 같더군요.

그럴 때를 대비해서

매운 양념과 마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넣어서 먹으니 아주 좋습니다. 공짜라곤해도 마늘은 조금만 넣으시길..

그외 조미료

선반위에 올려져있습니다. 공간활용을 잘하더군요. 기본라멘말고도 쇼유나 시오계통의 창작라멘도 다수 있기에 여러명이 가서 취향대로 먹을수 있는 점도 높이 평가할만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까지 줄서서 먹어야할 맛은 아닌거 같습니다. 밤에 이렇게 지방이 많이 들어간 라멘을 먹는것도 별루고 말이죠.. 담날 속이 거북할때가 많습니다.

이케부쿠로에서 가본 라멘집중엔 킷스이가 가장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좀더 돌아다녀봐야죠.. 아직 몇군데 더 남은거 같습니다.

Read Next: 록본기 그랜드 하얏트 호텔의 카페 피오렌티나

  • 내년 여름 휴가에 동경에 가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내년 여행 경비를 위한 적금을 들었고(300만원 정도 예상),
    지난 주부터 회사에서 보조해주는 학원의 일본어 강좌 끊어서 듣는 중. 몇년을 해도 늘지 않는 독학의 고육지책이라고나 할까 –;

    전부터 이야기한거지만, 닭고기가 안들어간 라멘(시오 라멘 쪽 지망)과 스시가 주 목표. 혼자 가서도 먹을 수 있는 제대로된 이탈리안 코스도 추가(한국에서 연습하고 갈 예정). 제대로된 설렁탕이나 곰탕 정도되는 국물 수준이면 다른 요리도 추천 희망.

    내년 늦봄 정도에 문의를 좀 할테니, 혹시나 위 조건에 해당하는 집 있으면 미리 꼽아주시길^^;

    서머소닉이나 후지락 등의 일정에 맞추어 갈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포티쉐드니 휘시만즈 정도가 등장하지 않는 이상 이런 판은 체력소모 감안하고 가기는 힘들다고 결론 –;

    • 시오라멘 명점이야 워낙 많아서 어디서 먹을지를 걱정해야지.. 반대로 스시는 좋은 집 찾기가 어렵더라..
      기술보단 재료가 중요해서 더더욱 그런듯.. 요새 열심히 찾고 있는데 만만치 않더군..
      이탈리안은 왠만하면 한국에서 연습하지 말아라.. 일본에서 먹어보면 쇼크받는다.
      갠적으로야 소바라든가 우동도 추천이고.. 그 외에도 꼭 가봐야할 맛집이야 너무나 많지..
      내가 간 거의 대부분의 맛집은 블로그에 올라오니 자주와서 확인해 ^_^

      일정이 나오면 그때부터 지역별로 맛집을 잡아줄수도 있고.. 그전에 추천집을 모아서 알려줄수도 있지..
      내가 있는한 동경여행에서 뭘먹을지를 고민하는 일은 안해도 될것이야..

      서머소닉이나 후지락이라.. 미리 예약을 하면 놀만할텐데.. 뭐.. 그렇게 체력소모가 되나?
      난 요즘도 가끔 클럽에서 밤새고 들어오는걸.. 담날 쓰러져 자긴하지만 말이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