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이케부쿠로 선샤인시티의 중국 사천 가정식 론아르

이케부쿠로에서 후배들 만날 일이 생겼는데.. 뭐 이런 관광지라도 잘 찾아보면 먹을 만한 곳이 있습니다. 그런걸 찝어내는게 감인 것이죠..

이런 곳입니다.

Ronaru

체인점? 비슷한 느낌도 있긴한데, 메뉴가 본격적이라서 골라봤습니다.

탄탄면

Ronaru

사천하면 엄청 매운 느낌이지만.. 일본에 오면 먹을만한 매운맛이 됩니다.. 한국과는 다르죠..

누룽지

Ronaru

요런 것도 떠먹기 좋네요.

수교자

Ronaru

제가 교자를 좋아하는 편인데, 이집 레벨이 높네요..

챠항

Ronaru

매운 걸 시켜서 중화해주려고..

마파두부

Ronaru

맛있게 잘 만들었습니다.

소롱포

Ronaru

요건 그냥그냥..

가볍게 여러명이서 다양한 메뉴를 시키기 괜찮은 곳이였네요. 이케부쿠로에 관광을 와서 먹을데가 안보인다.. 라면 한번 가볼만 합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중식당은 여러명이 갈수록 시너지가 납니다..

Read Next: 2014년 5월 동경여행 사진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