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기치조지의 빵집 에페

고오리야 피스에서 잘먹고 나와서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아무런 사전정보없이 빵집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정문 정확히는 빵집 겸 식당이죠. 빵들 제 인생에 수많은 빵집을 가봤지만, 이 집만큼 거의 완벽하게 각이 잡히 빵은 처음입니다. 인스타를 위해 태어난 듯하달까요. 빵 보기 좋은 빵이 먹기도 좋죠. 빵 이 집 빵에선 뭔가 대단한 오라가 느껴지더군요. 시오버터롤 소금 버터…

Continue Reading...

기치조지의 빙수집 고오리야 피스

샐러리맨 칸타로라는 드라마에 고오리야 피스라는 빙수집이 나와서 다녀왔습니다. 제 블로그는 좀 많이 내용이 부실하기에 자세한 설명은 넷플릭스 드라마를 보시는게 나을 수도.. 입구 기치조지 역에서 그렇게 멀지 않습니다. 이노가시라 공원가는 길이기도 하구요. 이것은 예약판입니다. 이 시스템이 좀 절묘한데, 1인당 와꾸 하나씩 이름을 써야 하더군요. 즉 2인이고 11시에 예약…

Continue Reading...

긴자의 리커전문점 리커마운틴 긴자777

긴자에 리커마운틴이 생긴지가 좀 되었는데, 어째서인지 좀더 본격적인 긴자777이 생겼습니다. 뭐.. 나쁠건 없습니다. 이런 곳입니다. 긴자 중심에 위치해있네요. 찾기는 쉬운 편입니다. 이 집의 장점 다양한 술을 유료 시음할 수 있습니다. 리커 하세가와랑 비슷하네요. 고가이거나 레어한 술도 포함되어있습니다. 완전 땡큐죠. 경험치도 넓힐수 있고 말이죠. 시음 방법 설명 …

Continue Reading...

고코쿠지의 라멘집 멘쇼

요즘 동경에는 세련된 라멘집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멘쇼 그룹의 하나인 MENSHO도 그 중 대표주자인데요.. 간판 식권 대표메뉴인 시오라멘, 쇼유라멘, 쯔께멘 등등이 보이네요. 차림 그냥 보면 무슨 카페같습니다. 내부 ㄷ자 모양입니다. 반대편에는 창고가 있습니다. 내부 생각보다 주방의 규모가 큽니다. 시오라멘 디스플레이가 거의 프렌치 레스토랑 수준입니다. 재료…

Continue Reading...

혼죠아즈마바시의 라멘집 깃포시

아사쿠사 근처에 특이한 라멘을 파는 집이 있습니다. 깃포시 제가 아사쿠사 살때는 이런데가 없었는데 발전중이네요. 영문으로도 설명이.. 잘나가서 그런 듯합니다.. 농후 닭육수 라멘 신비로운 파란색 라멘이 나왔습니다. 시오라멘에 색소를 넣은거 같은데 암튼 대단한 비주얼입니다. 맛은 완벽한 정통 도리빠이탕이였구요. 면발 면발도 파란색인데, 사실 색이 아니였으면 그냥 평범…

Continue Reading...

아시아나 비즈니스 탑승기

제가 일본만 왔다갔다 하는지라 비즈니스를 탈 일이 없는데, 몇년에 한번씩 쌓아놓은 마일리지를 쓰게되는 일이 생기네요. 이런 전시도 하고있었네요.. 라스트 제다이 땜에 이벤트가 있었던거 같군요.. 그건 그렇고 스타워즈는 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요.. 비즈니스 전용 라운지 하네다 공항의 라운지라서인지 한국의 라운지랑 조금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수준자체는 비슷하긴 했지…

Continue Reading...

하마마츠쵸의 이자카야 풍토기

연달아 회식이 있었습니다. 풍토기는 하마마츠쵸에서 나름 인기가 있는 곳이더군요. 오토오시 분위기나 서비스가 좋더군요. 샐러드 가라아게 사츠마아게 가격도 괜찮고 맛도 괜찮고 그러네요. 고야참플 시샤모 특별히 맛있었네요. 노도구로 구이 가볍게 안주하기 좋더군요. 타타키한 오이 오코노미야키 탄탄멘 쌀국수가 시그니쳐라고 하던데 정말 맛있네요. 가격대비로 매우 괜…

Continue Reading...

인터컨티넨탈 호텔의 NY부티크

2017년 크리스마스에는 크리스마스 케익을 인터컨티넨탈 호텔 라운지의 NY부티크에 주문했습니다. 집근처라 들고오기 편해서요. 크리스마스 장식들 크리스마스에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더군요. 호텔이라 당연한건가요. 초콜렛 진짜 이뻐서 구매욕구가 일어나는 초콜렛 장식이였습니다. 퍼즐 초콜렛 크리스마스 케익들 입구의 장식 부티크 2017년도 이렇게 가네요. …

Continue Reading...

츠키지 시장

크리스마스에 홈파티를 했는데 그 밑준비로 츠키지 시장에 다녀왔습니다. 이런 풍경 이런 풍경 이번에 느낀건데 츠키지가 싸지는 않지만 선도하나만큼은 정말 최고더라구요. 이런 재료가 있으니 음식이 맛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이겠죠. 시장에서 사온 아구간 1000엔어치 천엔어치가 500그램인데 이렇게 많을 줄 몰랐습니다. 입질의 추억님 레시피를 보고 피를 약 7시간에 걸쳐 …

Continue Reading...

츠키지의 도리후지

주말아침에 밥차리기가 귀찮아서.. 츠키지로 향했습니다. 도리후지 도리후지 본점은 장내 시장에 있는데 왔다갔다하기가 좀 번거롭습니다. 이런 훌륭한 곳이 관광객들에겐 알려지지 않아서 현지인은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근접샷 메뉴가 다양한데 절반쯤 되시는 분들이 도리소바라는 라멘을 주문하시더군요. 이날은 테이크아웃을 해야해서 오야코동과 무시도리 고항을 주문했습니다. 이렇게 …

Continue Reading...

신주쿠의 야키아고다시 라멘 타카하시

연말을 맞이하여 연말정산 관련으로 신오쿠보에 갈 일이 생겨서.. 겸사겸사 그 동네에서 유명한 라멘집에 들렸습니다. 일본은 전국 어딜 가든 맛있는 라멘집이 있는 나라라 든든합니다. 테이블 지점이 둘 더 있더군요. 긴자와 우에노에요. 그만큼 인기라는 것이겠죠. 특제라멘 아고는 날치인데 말린 날치를 구워서 스프를 냅니다. 그렇게 니보시향이 진하지 않고 오히려 가벼운 편이라 …

Continue Reading...

오모테산도의 브렛츠 카페

본고장 크레페와 갈레트가 전문인 곳이 오모테산도에 있다고 해서 찾아가봤습니다. 이런 곳.. 관광객을 상대로 하다보니 낮엔 사람들이 줄을 서더군요. 특히 하라주쿠 주변이라서인지 여고생, 여대생 등등의 비율이 압도적이더라는.. 서양인들도 많이 오고요. 사이다 사발에 나올줄은 몰랐지만 맛은 괜찮습니다. 오가닉 시드르인 val de rance가 나오더군요. 갈레트 한국으로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