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카가와현 사누키 우동집 나카무라

시코쿠의 사누끼 지방, 지금의 카가와 현은 우동으로 유명합니다. 그 좁은 땅에 길하나 건너서 우동집이 있을 정도니까요.. 몇년전쯤 전국적으로 우동 붐이 불어서 관광객들이 몰려왔는데 아직도 그 인기는 식을 줄을 모릅니다. 그때의 열풍을 소재로 UDON이란 영화가 나왔을 정도입니다. 저도 그 영화를 보고 필을 받아서 골든위크를 이용해 카가와에 다녀왔습니다.

첫날 맨처음 향한 행선지가 바로 그 유명한 나카무라였습니다. 하루키의 여행기에서도 극찬의 평가를 받은 집입니다. 카가와 우동열풍의 중심에 있는 집이라고도 할 수 있죠. 그런데 열심히 달려갔음에도 첫날은 우동 먹기에 실패를 합니다. 2시까지 영업시간이였는데, 1시에 도착하니 이미 끝났더군요 ㅠ.ㅜ 그래서 그 다음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 오픈하기 한시간 전인 8시에 갔습니다.

그 유명한 뒷뜰의 텃밭입니다.

손님한테 직접 파를 잘라서 먹으라고 하는 것으로 유명했죠. 지금은 워낙 손님이 많아서 파를 썰어줍니다만.. 잘 보시면 주차요원 할아버지가 뒷편에 계십니다. 아직은 사람이 없습니다만 곧 차로 꽉찹니다. 워낙 외진 곳이라 올려면 차밖에 딱히 좋은 방법이 없습니다. 그런데 우동집 소개 책을 보니 이 근처에 우동집이 꽤 있더군요.

마당의 모습입니다.

8시에 도착해보니 제가 세번째더군요. 아직 한가한 모습입니다. 미리 도착한 분중에 우동을 먹으러 오사카에서 오신 분이 계셔서 정보를 좀 얻었습니다 ^_^; 나카무라는 벌써 세번째고 틈나는대로 사누키지방에 와서 우동을 먹는다고 하는 분이였습니다. 추천할만한 우동집을 물어보니, 사카이데라는 곳에 히노데 제면소라는 사누끼에서 가장 먹기 힘든 우동집이 있는데, 기회되면 꼭 가보라고 하더군요. (그치만 워낙 스케줄이 빡빡해서 거긴 못가봤습니다.) 그리고 이 집에서 가장 맛있는 메뉴가 뭔지 물어봤는데 그냥 따끈한 우동이 제일 좋다고 하더군요. 좋은 정보 고마웠습니다~

8시반의 모습입니다.

입구입니다.

잘 보시면 아시겠지만 간판이 없습니다. 정문뿐만이 아니라 어디도 간판이 없습니다. -_-;; 우동집 자체도 길 안쪽에 숨어있어서 지나가다가 보면 뭐가 있는지 알수도 없을 정도입니다. 사누키 우동집이 대충 다 그런 분위기입니다. 저도 한참 동안 근처를 배회하다가 왠지 차가 많이 모여있는 곳이 있어서 겨우 찾았습니다.

면입니다.

소, 대, 특대 중에 대를 시켰습니다. 면만 250엔입니다. 탱탱쫄깃함만이 사누키 우동의 전부가 아니라고 하는 듯 부드러운 면발입니다. 그렇다고 맛이 떨어지느냐하면 그건 아닙니다. 실로 기본에 충실한 면입니다. 우동엔 따뜻한 우동, 차가운 우동, 가마다마 우동 세가지 종류가 있는데, 면을 익히는 것은 같고 그릇에 내는 방식이 약간씩 다릅니다. 저는 물론 추천받은 따뜻한 우동을 주문했습니다.

완성도입니다.

야채튀김과 아카텐이라는 뎀푸라 그리고 날계란을 토핑으로 올리고 이렇게해서 500엔입니다. 사누키 지방의 어디를 가도 튀김이 맛있더군요. 우동 자체로도 충분히 맛있지만, 뎀푸라와 곁들이지 않으면 사누키의 우동을 100%즐기지 못하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정도 입니다. 물론 파도 환상입니다 ^_^ 달걀은 사실 별 필요가 없었습니다 -_-;

따끈따끈한 국물에 맛있는 토핑과 부드러운 면발, 마당의 테이블에 앉아 파란하늘을 보며 우동을 먹자니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듯한 느낌이였습니다. 그 먼곳에서 달려와 먹은 보람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집 말고도 맛있는 우동집이 카가와에는 잔뜩 있더군요. 이런 명점들이 있는한 사누끼 우동붐이 단지 붐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오래도록 지속될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Read Next: 신주쿠 파크하야트 호텔의 뉴욕바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