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동경 친구 집에서의 홈파티

점심을 간단하게 먹고 동경사는 친구와 조인합니다. 예전엔 친구들과 모이면 이자카야에 자주 갔는데, 요새는 집에서 홈파티를 주로 하네요. 그 편이 싸게 먹히고 오래 시간을 보낼수 있으니까요.(신주쿠의 이자카야는 2시간이라는 시간제한이 있다는..) 문제는 집에서 많은 인원을 수용하면서 재밌게 놀 수 있을까, 인데, 몇번 해봐서인지 이제 다들 익숙합니다.

한국 친구가 만든 파전, 골뱅이 소면

home party

그리 어려운 요리는 아니라지만, 한국의 왠만한 맛집보다 맛있게 잘되었습니다. 전공이나 명성을 보면 그래보이진 않는데, 어째서인지 요리 실력이 출중한 친구가 주로 이 모임의 요리 담당을 맡고 있습니다. 이 친구가 요리하면 한국 현지의 맛이 나니까 일본 친구들이 다들 좋아하더군요. 저도 배워두려고 열심히 만드는 과정을 봐뒀는데 잘될지.. 다음에 실험해봐야 겠습니다.

나베

home party

재료를 싼거 써서 큰 기대는 안했는데, 보기보다 훨 맛있네요. 제가 만들면 집안에 있는 재료를 다 넣기에 이런 밸런스 잡힌 맛이 안난다는..

다음날 아침의 잔해..

home party

밤새 흥겹게 논 사진도 있는데, 별로 상큼하게 나오질 않아서 블로그에 올리진 않겠습니다. 제가 가져간 와인이 오른쪽 두 병인데, 팔레오 05가 참 잘 익었더군요. 약간 스파이시 해서 한국 음식과의 마리아쥬도 훌륭했고, 이 가격대에서 이 정도 맛이면 더이상 바랄게 없네요. 참가 인원이 다들 와인을 잘 모르긴 했지만, 중간 중간 신의 물방울 놀이도 해보고 ^_^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가운데 와인은 교토를 여행하다 뭔가 있어보이는 샵에서 산건데 마셔보니 부쇼네였다는.. -_-;; 이건 뭥미.. 뭐 살다보면 이런 일도 있고 저런 일도 있는 법이죠.. 다음에 교토 가면 이 집은 피해야겠습니다.

Read Next: 성북동의 카페 테이크아웃드로잉

  • 맨 왼쪽와인 예전에 마트에서 파커 포인트 높은 와인이라고 홍보해서 사마셨던 녀석이네요. 제입은 파커사마와은 갭이 큰지.. 별 다른 감동없이 넘어갔습니다만..

    • 파카사마 와인은 값이 싸더라도 보관을 잘해주고 숙성을 시켜줘야 맛있는 편인데, 가격이 싸면 대충 막 따서 마시게 되니 제대로 즐기기가 어렵죠. (마트 보관이 엉성하거나 아니면, 같은 와인의 처지는 빈티지를 내놔서 맛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지요) 저희 집에도 파카사마가 사랑하는 와인이 좀 있긴한데, 아무래도 제가 30대 때엔 못마실거 같아요 ㅠ.ㅜ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