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시로카네타카나와의 야키니쿠 이조방

야키니쿠야 언제나 맛있죠. 비싸서 자주 못가는게 아쉬울 뿐. 이번에 갑자기 모임 약속이 생겨서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전에 가본 기억이 있는 이곳으로 정했습니다. 근데 주방 스태프가 바뀐거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서비스도 좀 틀려지도 맛도 예전만은 못한 듯한..

생맥주가 어울리는 계절입니다.

ijoban at shirokanetakanawa

절반쯤 먹고 찍었지만 뭐.. 생맥주야 이제 흔해서 사진찍기도 귀찮아집니다.

샐러드

ijoban at shirokanetakanawa

고기와 야채의 비율은 1:2 정도가 적당하지 않나요. 그러나 야키니쿠집에선 밸런스 잡힌 식사는 일단 포기해야죠.

탄시오입니다.

ijoban at shirokanetakanawa

후추가 너무 많이 뿌려졌네요. 맛은 괜찮습니다.

특상 로스

ijoban at shirokanetakanawa

… 무슨 설명 필요?

육회

ijoban at shirokanetakanawa

육회야 어딜가든 기본이상이죠. 참기름 때문인지 특별한 맛은 모르겠습니다.

지지미

ijoban at shirokanetakanawa

이 집 지지미는 특별히 두텁게 나와서 인기입니다. 야키니쿠 집에서 야키니쿠만 먹으면 좀 쓸쓸하죠. 이런 저런 메뉴도 같이 시켜야 고기맛이 더 좋아지는 법이죠.

갈비살 아래부분이라는데 키리노미였던가로 기억합니다.

ijoban at shirokanetakanawa

가격이 비싼 만큼 ㅠ.ㅜ 맛도 확실히 좋습니다. 어느 이상 수준의 고기가 나와줘서 분위기도 참 좋았습니다.

일본식당치곤 특이하게 가위로 잘라서 줍니다.

ijoban at shirokanetakanawa

맛있게 냠냠냠

상 로스로 기억을..

ijoban at shirokanetakanawa

아마도 갈비

ijoban at shirokanetakanawa

이렇게 잘 먹고 곱창전골로 마무리를 했습니다. 맛은 있는데 가격대가 살짝 높은게 이 집의 특징이죠. 대신에 특별한 모임이 있을땐 이런 집이 사람도 얼마 없고 조용해서 좋지 않나 합니다. 예전엔 무조건 싸고 맛있는 집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살다보니 그게 다가 아니더군요.

Read Next: 소바집 간다 마츠오 & 경양식집 구로후네테이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