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다카다노바바의 돈카츠집 돈타

다베로그 돈카츠 순위에서 아마 2위를 하고 있는 곳인데, 메지로의 다나카야를 방문하면서 동선이 겹쳐서 들릴수 있었습니다. 다나카야는 위스키나 리큐르쪽에서 유명한 곳이죠. 레어하고 온라인에서 다 팔려버린 위스키도 찾을수 있어서 가끔 찾아갑니다만, 이렇게 연결이 되니 더욱 자주 가고 싶어지네요.

 

돈타

tonta

제가 좀 늦게 방문해서인지 줄이 없었습니다. 할아버지분이 주방을 맞고 할머니분이 서빙을 보시더군요.

 

이런 귀여운 캐릭터도..

tonta

명점분위기보다는 그냥 동네 돈카츠집 분위기입니다.

 

메뉴

tonta

제 기억으로는 상 로스카츠가 딱 한개 남아있어서 시켰습니다.

 

돈카츠

tonta

스탠다드한 스타일입니다.

 

tonta

뭐.. 최고죠..

 

깨도 좀 갈고..

tonta

 

 

이 정도 지방이 적당합니다.

tonta

더 지방이 많아도 이제는 잘 못먹겠더라구요. 나이가 나이인지라..

 

소화도 시킬겸 기왕 시내에 나온김에 가부키쵸의 시나노야에도 들렸습니다.

tonta

요즘 공사해서 내부가 깔끔해졌더군요. 아무리 인터넷이 발달했다고 하지만 가끔 샵에도 들려서 분위기를 파악해야 위스키 사는데 참고가 되더라구요.

Read Next: 집에서 먹는 요시노야 규동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