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rchive

아키하바라의 로스트비프 오노

아키하바라에 줄서서 먹는 로스트비프동집이 있습니다. 요즘 일본에서 로스트비프동이 불고 있어서, 어디선가 한번 먹고는 싶었는데 이왕이면 잘나가는 곳이 낫겠다 싶어서 방문했습니다.   이것이 로스트비프동 가격이 조금 세지만, 나오는 내용을 보면 납득이 됩니다. 로스트비프라 서양식일까 했는데, 양파가 들어간 소스나 익힌 캬베츠 등등으로 Read more ›

츠키지 시장의 오다호

집이 츠키지와 가깝다보니 자주 방문할 기회가 생기네요.   새벽의 츠키지 저는 이런 줄서는 집은 이제 안갑니다만..   오다호 꽤 유명하고, 항상 꽉차있습니다. 줄이 길거나 하지는 않지만요. 근데 굳이 그렇게 줄을 서야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장외에도 괜찮은 식당은 많아서 말이죠.   믹스 Read more ›

신바시의 뎀푸라집 데잇소쿠

신바시에 카운터에서 먹는 리즈너블한 뎀푸라 집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점심이 1200엔, 저녁이 3000엔이니 놀랄만한 가격이죠. 새우 머리 진짜 기름으로 튀기는 진짜 뎀푸라입니다. 콘 담백합니다. 이 집의 대표 튀김 손바닥만한 새우 튀김인데, 그래서 가게 이름이 데잇소쿠입니다. 손안에 들어오는 사이즈라는 의미죠. 사실, 이정도 Read more ›

하마마츠쵸의 하카타 모츠나베 야마야

모츠나베 야마야하면 워낙 유명한 집이라 한국에 지점도 있습니다. 뭘로 유명하냐면 무한 리필 멘타이코로 유명합니다. 듣던 바로는 저녁의 모츠나베도 괜찮다는데, 요즘은 술마실 일이 별로 없어서 점심때 방문했습니다. 줄이 너무 길어서 이 집에 가려면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합니다.   무한 리필 반찬 Read more ›

아사쿠사의 아즈마바시 야부소바

동경시내에 의외로 주말에 쇼핑도 하고 관광도 할 만한 곳이 별로 없습니다. 아마 그런 면에선 아사쿠사가 제일이지 않을까 하네요. 세이유도 있고 무지도 유니클로도 있고 스카이트리도 있고 갓파바시도 있으니 왠만한건 다 됩니다.   뎀푸라 소바 이 집의 스탠다드한 메뉴죠. 처음이면 무조건 이걸로. Read more ›

긴자 미츠코시의 미노루 식당

긴자에 분위기 좋은 식당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다녀왔습니다. 미츠코시 백화점의 식당가에 있습니다.   정문 전농이라고, 우리나라로 치면 농협같은 곳에서 운영하는 식단인데, 최상급으로 신선한 재료만 씁니다. 가격은 좀 하지만, 안심할 수 있는 식재료라서인지 가족단위 손님이 많은 편입니다.   테라스 밤이라서 나가지는 Read more ›

쯔키지의 스시 이시지마

시간에 여유가 있었던 어느 가을날 점심을 어디서 먹을까하다가 이시지마에 들렸습니다. 줄이 좀 길긴 하더군요.   공원 가을입니다. 이때는..   한 20분 기다렸는데, 점원이 나오더니 새로 생겼다는 지점의 위치를 알려주더군요. 그래서 저 혼자서 그 지점을 향해 갔습니다.   지점 본점이 좀 Read more ›

교토 기온 폰토쵸의 오초코

우즈라야에서 그렇게 먹고 2차를 가겠다고 폰토쵸에 나왔습니다. 쓰윽 돌아다니다보니 괜찮아보이는 오뎅집이 있어서 들어갔습니다.   기본 안주     첫번째 셀렉션     니혼슈 맵 마스야 사케텐에도 비슷한게 있었는데 요즘 트렌드인가봅니다. 놀랍게도 마스야 사케텐과 취급하는 술의 종류가 많이 다르더군요. 수십종류의 술이 Read more ›

교토 기온의 마스야 사케텐

교토에 도착해서 가볍게 한잔하기 위해 마스야 사케텐으로 향했습니다.   가는 길에 들린 술가게 신기하게도 야마자키를 팔더군요. 12년과 리미티드는 꺼내놨고 18년은 감춰놨더라구요. (18년은 4만엔..)혹시 관심있으신 분들은 잘 기억해두시길.. 키워드 나갑니다.. ケントボーイズ&お菓子のメグ 河原町店   보시다시피 매우 세련된 공간입니다. 예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