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강남구청 근처의 빵집 꼼다비뛰드

요즘 인기 빵집에 빵이 일찍 떨어진다거나 줄이 길다거나 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한국에 이렇게 빵 러버들이 많은 줄은 몰랐습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계속되네요. 꼼다비뛰드는 강남구청 근처에서 줄이 길기로 유명한 집인데, 제가 직접 서보니 최소 한시간은 걸리더군요.

줄서서 산 바게트 샌드위치

Comme dhabitude

일본에서 먹던 샌드위치랑 비슷한 수준입니다. 한국에서 이 정도면 줄서는 것도 당연합니다.

포카챠와 크로와상

Comme dhabitude

크로와상이야 아직 올크팩을 능가하는 곳을 본적이 없네요. 포카챠도 수준이 높았구요.

당근 쥬스

Comme dhabitude

쥬스는 당근 맛이였구요.. 뭔가 특별한걸 기대했는데 그정도는 아니였다는..

갈레트

Comme dhabitude

정말 잘하네요. 메종 드 조에의 갈레트에 필적하는 맛입니다.

까늘레

Comme dhabitude

까늘레의 수준도 거의 국내 넘버원급이였네요.

샌드위치가 신경쓰여서 방문했는데 다른 메뉴도 괜찮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시 줄서기가 좀 그렇지만.. 왜냐면 11시 오픈이라서 10시부터 줄서야 하는데, 평일엔 회사를 땡땡이 치지 않으면 안되거든요. 그래도 언젠간 다시 가보고 싶네요.

Read Next: 이케부쿠로의 라멘집 멘야 고토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