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라호텔의 차이니즈 레스토랑 팔선

요즘 감기에 걸렸는지 몸컨디션이 별로라서 보양식을 먹으러 팔선에 갔습니다.

테이블

palsun

호텔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라서인지 서비스는 두말할 것도 없이 최고더군요.

반찬

palsun

간단하지만 손이 자주 가네요.

계절특선냉채

palsun

냉채부터 참 맛이 인상적이였습니다. 특히 굽고 찌는 과정에서도 씹는 맛이 완벽하게 살아있어서 놀랐네요. 이 정도 하는 레스토랑이 한국에 있었는지 머릿속에서 잘 떠오르지가 않았습니다.

전복소스 팔진 상어지느러미

palsun

없던 식욕도 살아날 정도로 자극없이 부드러우면서도 미각을 살살 자극하는 맛입니다. 중식당에서 이렇게 감동을 받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연잎 자연산 송이와 아스파라거스

palsun

디스플레이부터 비범합니다.

펼쳐서

palsun

송이와 아스파라거스가 역시 씹는맛부터 풍미까지 완벽하게 살아있는 상태로 서빙됩니다. 사각사각하는 아스파라거스와 담백한 즙을 가득 머금은 송이를 번갈아 가며 비교해서 먹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일품해삼

palsun

살짝 매운 맛이지만 먹는데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닙니다. 해삼이 부드럽게 젤라틴화 되어있으면서도 역시나 식감이 살아있습니다. 고급 요리의 진수를 맛볼수 있었습니다.

어항소스 쇠고기

palsun

드디어 메인입니다. 부드럽게 익힌 소고기를 젓가락으로 잘라서 먹는데, 소스와 너무 잘 어울립니다. 스테이크 일변도의 서양요리 코스와 비교해볼때 얼마나 우아한 메인인지 감탄하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짬뽕

palsun

식사로 짬뽕과 짜장을 시켜봤습니다. 짬뽕도 다른 요리들 처럼 거의 자극이 없이 좋은 재료로 진하게 국물을 우려냈더군요.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오히려 싫어할수도 있겠지만 저에겐 딱 맞는 짬뽕이였습니다. 제 인생 최고의 짬뽕으로 기억에 남을 듯합니다.

짜장

palsun

짜장면도 최고 수준입니다. 다른 코스요리 다 포기하고 짜장면, 짬뽕, 탕수육만 먹으러 와도 괜찮을 듯싶더군요. 일반 중식당에 비해서 가격이야 턱없이 비싸겠지만, 최고의 럭셔리 중식이 될거 같습니다.

디저트

palsun

홍시에 타피오카같은 걸 넣었는데, 포인트가 들어가니 더 맛있네요. 디저트도 만족스러웠습니다.

국내 최고의 중식당이면서 세계에 자랑할만한 레스토랑인 팔선을 언젠가는 가봐야지 하다가 이번에 기회가 되서 가봤는데 너무 만족스러웠습니다. 단지 팔선의 요리를 먹기위해 40만원짜리 신라호텔 멤버쉽카드를 끊는 것도 괜찮은 생각인거 같습니다. 다른 요리들도 꼭 먹어보고 싶네요.

Read Next: 강릉 송정 해변 막국수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