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바시의 비훈 아즈마

신바시에 비훈 아즈마라는 곳이 있습니다. 역사가 상당히 오래된 곳이고 줄도 항상 긴 편입니다. 입구 대략 이런 분위기.. 이거시 고목 비훈입니다. 다양한 재료가 올라간 볶음면같은 거라고 해야겠죠. 우리나라로 치면 잡채랄까.. 맛은 나쁘지 않은데 양이 좀 애매하더군요.. 국물 국물이 아주 진국입니다. 서비스라고 생각이 안들 정도로요. 인기있는 집은 뭐가 달라도 다르네요…

Continue Reading...

공릉의 광성반점

공릉의 광성반점은 그 맛과 밤에만 영업하는 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정문 숲길의 반대편에 있습니다.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간짜장 소스가 따로 나오는 스타일이 아니라 볶아져 나옵니다. 뭐.. 맛은 끝내주더군요. 인생 간짜장이더라구요. 생각해보면 짜파게티도 마지막에 한번 볶아주는데 간짜장은 왜 따로따로 나오는 걸까요.. 기본 반찬 고추가루도 좀 치고.. 단조로울수도…

Continue Reading...

연남동 중식당 향미

연남동 향미는 오래전부터  명성을 날리는 곳입니다. 간만에 방문했는데 무난하더군요. 탕수육 기본은 하더군요. 멘보샤 뭐.. 이것도.. 그냥저냥.. 군만두 튀긴 만두이려나요.. 간단한 안주 놓고 술한잔 하기 좋은집이네요. 더 이상 기대할 필요도 없구요. …

Continue Reading...

을지로의 안동장

을지로의 안동장은 아주 예전부터 굴짬뽕으로 유명합니다. 안동장 근처에 미팅이 있어서 다녀왔네요. 라기보단 일부러 안동장 근처에서 미팅을 잡았다는.. 겨울이 다 가기전에 굴짬뽕 한그릇은 먹어야 해서요. 굴짬뽕 오픈시간에 딱 맞춰서 들어가지 않으면 금방 좌석이 차더군요. 얼른 들어와서 시켰는데, 아주 시원한 배추 국물의 짬뽕이 나옵니다. 굴하고 잘 어울리는 맛이지만 일반적인…

Continue Reading...

연남동의 중식당 연교

어느 날씨 좋은 날, 식도락 동호회 지인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 햇살 결혼식에 이정도 날씨면 괜찮은 편이죠.. 오늘의 상차림.. 나쁘지 않더군요.. 결혼식에 어울리는 술도 한잔 요즘 술마실 기회가 없어서 들고나왔는데 넘 맛있더군요.. 보리소주라서 위스키랑도 좀 비슷한데 음식이랑 먹기엔 더 좋습니다. 2차로 요즘 핫하다는 연남동의 중식당을 방문했습니다. 연교.. 잘…

Continue Reading...

교대의 중식당 만강홍

대학동창 모임이 있어서 그냥 그냥 평범한 중식당을 예약했습니다. 오향장육 중식당에서 가장 빨리 나오는 메뉴라 술을 마시기 위해 시킵니다. 맛도 괜찮은 편이였네요. 샐러드 어항동고 이 집의 유명메뉴라더군요. 양도 괜찮고 맛도 만족스럽네요. 볶음밥 그냥 저냥.. 춘권 양장피 늘 먹던걸 먹으니 감흥은 별로 없습니다만, 퀄리티는 괜찮았습니다. 한국은 모든 중식당의 메뉴…

Continue Reading...

신바시의 타이완 교자

신바시에 타이완교자집이 하나 있습니다. 이 체인이 좀 특이한 곳인데, 과연 이 가격에 팔아도 남는게 있을까? 싶을 정도로 싸고 맛있는 요리를 합니다. 신바시가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사업형태가 아닐까 하네요. 정문 찌게 교자 정식이 590엔.. 이게 말이 되는 가격인가요.. 맛도 기본이상하더군요. 찌게 교자 정식에 다마고 추가 정말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짜사이가…

Continue Reading...

오모테산도의 모던 중식당 키스린

오모테산도에 인기있는 중식당을 추천을 받아서 다녀왔습니다. 키스린의 정문 한자로 키스린이라고 쓰여져있습니다. 내부가 생각보다 넓더군요. 술한잔 탄탄면 수준이 높더군요. 게살 챠항 가격도 좋고 맛도 있고, 인기있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교자 요리 메뉴는 이번엔 안시켰는데 다음 방문때는 다양하게 시켜보고 싶네요. 담엔 예약하고 찾아가야죠. …

Continue Reading...

하마마츠쵸의 타이완면선

대림에 생긴 아경면선같은 곳이 도쿄에도 하나 있습니다. 근처라서 한번 다녀왔습니다. 이렇게 생긴 곳 장사가 아주 잘되는 거 같지는 않더군요.. 세트 이렇게해서 천엔이 좀 안됩니다. 국수 대림에서 먹는 맛하고 비슷합니다. 르로우 덮밥 오히려 면보다는 이쪽이 좀더 임팩트가 있더라는.. 니코미랑도 좀 비슷하더군요. 암튼 잘 먹었습니다. 직접 타이완에 가서 맛을 비교해보고…

Continue Reading...

신바시의 나가사키 카이도

신바시에 나가사키 짬뽕 전문점이 하나 있습니다. 저녁에는 이자카야 위주이고 점심엔 짬뽕 사라우동을 합니다.   정문 줄도 좀 서는 편이죠. 저녁에도 짬뽕이 안되는건 아닌데 술이나 안주 메뉴를 시켜야 먹을 수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뭐 큰 문제는 아니지만요.   주방 왠지 믿음직스럽네요.   저녁 메뉴 언제 한번 저녁에도 와보고 싶네요. &…

Continue Reading...

신바시의 챠항오

챠항은 차이니즈 고항의 약자입니다. 볶음밥이란 뜻이죠. 신바시에 볶음밥을 잘하는 곳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어느날 저녁 방문했습니다. 챠항오는 볶음밥의 왕이라는 뜻인데, 대체 얼마나 잘만들길래 그런 이름일까요.   정문 나름 티비에 자주 나오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챠오세트 980엔 가격이 좀 쎄네요. 게다가 곱배기도 안된다고 합니다. 먹는 방법도 설…

Continue Reading...

하마마츠쵸의 중식당 동방찬청

동방찬청은 제가 요즘 단골로 가고 있는 중식당입니다. 그냥 모든게 귀찮을때 디폴트로 간다고나 할까요..   정문 아주 작은 가게입니다.   오늘의 런치 매일 5~6개정도의 점심 메뉴가 나옵니다. 물론 점심 메뉴에 없는 요리도 해줍니다. 가격이 100엔정도 올라갈 뿐이죠.   아저씨 항상 목소리에 힘이 넘치십니다.   메뉴 기본은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