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망원의 만두란

요즘은 네트웍이 발달해서 맛있다고 하면 순식간에 정보가 퍼집니다. 망원에 내공있는 만두집이 생겼다고 해서 바로 달려갔습니다. 해바라기씨.. 만두찌는 동안 심심할까봐 이런게 있네요.. 야채 쇼마이 만두 잘하네요. 속이 꽉꽉찼습니다. 표고 버섯 만두 진한 표고 버섯 향이 느껴지더군요. 소롱포 피가 좀 두꺼워서 조금 아쉬웠지만 역시 맛있었습니다. 이런 집은 유행안타고 오…

Continue Reading...

남산의 산동만두

이태원 옆, 남산아래에 만두 잘하는 집이 있어서 가봤습니다. 요즘은 만두, 냉면, 국밥의 연속입니다.. 이태원 풍경.. 해방촌을 통해 위로 올라가서 다시 내려오는 코스를 택했습니다. 해방촌 해방촌 전망이 서울 최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산동만두 이런 곳에 만두 전문점이라니.. 메뉴판 10개라고 해서 양이 그렇게 많은게 아니라서 부담없이 많이 시켜도 됩…

Continue Reading...

인천 부평의 복화루

복화루에 또 다녀왔습니다. 탕수육 이 정도면 만족스럽죠. 스타일이 올드합니다만.. 술도 한잔.. 으음.. 연태고량주의 도수를 낮춘 맛인데 그냥 연태고량주가 나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유니짜장 제가 좋아하는 짜장이죠 면.. 솔직히 광성반점 간짜장을 먹기 전까지는 이 집이 넘버원이였습니다.. 복화루가 있던 동네가 요즘 평리단길인가, 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는 듯하네요. 뭔가…

Continue Reading...

홍대 중식당 진진가연

몰토에서 1차를 마치면 시간이 늦는데.. 그러면 갈데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국밥집말고 24시간 하는데가 많지 않죠. 그래서 이동한 곳이 진진가연입니다. 오향냉채 진진도 간지가 한참이네요. 멘보샤 처음 진진 오픈했을때랑 비교하기는 좀 그렇고.. 안주로 괜찮았네요. 이제부턴 뭘 시켰는지 기억이 잘.. 이것도.. 암튼 밤 늦게 갈만한 소중한 곳이라는 것은 잘 알았습니…

Continue Reading...

숙대입구 구복만두

숙대입구에 줄서는 만두집이 하나 있습니다. 수요미식회인지 생활의 달인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덕분에 상당히 인기가 많아지게 된 곳이죠. 식사시간을 피해 도착했는데도 줄이 좀 있더군요. 게다가 커플도 상당하다는.. 만두 메뉴만 봐도 뭔가 내공이 있어보이네요. 통 새우 만두 꽉차있네요. 감동적이더군요. 구복 전통만두 만두가 맛있는데다 가격도 나쁘지 않으니 줄이 긴 것도 당연…

Continue Reading...

응암동 마마수교

전에도 이야기했듯 요즘 주말마다 어디론가 돌아다닙니다. 이번엔 응암동의 마마수교를 다녀왔습니다. 왜냐면 만두를 먹고 싶어서.. 근처 공원의 풍경.. 일찍 도착해서 한바퀴 돌았네요. 기본차림.. 더운날 술마시면 더 더워져서 힘든데.. 일단 한잔 시켰습니다. 샐러리 물만두 개성이 넘치네요. 무척 맘에 들었습니다. 고기찐만두 평범하게 맛있네요. 새우 군만두 군만두도 잘…

Continue Reading...

히비야의 딤섬집 팀호완

날씨좋은 5월, 골든위크답습니다. 어디론가 가고싶은데 일이 바빠서 근처로 가기로 합니다. 얼마전에 오픈했다는 팀호완으로.. 가는 길의 풍경 날씨가 끝내줘요.. 팀호완에 줄을 섰는데 골든위크랑 껴서 그런지 너무나도 사람이 많더군요. 그래서 중간에 테이크아웃 가능한 딤섬을 가져왔습니다. 딤섬 뭔가 소보로빵같은데 좀 달기도 하고.. 안에는 고기도 들어있고 그렇습니다. 맛은 …

Continue Reading...

요요기의 거대한 교자 소우상의 가게

요요기역 근처에 있는 교자전문점인데 친구들과 함께 찾아갔습니다. 정문 역근처라 찾기가 어렵지 않네요. 메뉴 가격이 좋습니다. 참고로 라멘도 판다는데 비추라는군요.. 야키교자 잘 구워졌습니다. 교자세트 이렇게해서 610엔이니 배부르게 먹기는 최고네요. 근데 1차라서.. 간단하게 먹었습니다. 찐교자 같은 교자를 쓰는데, 야키교자쪽이 더 맛있네요. …

Continue Reading...

신바시의 비훈 아즈마

신바시에 비훈 아즈마라는 곳이 있습니다. 역사가 상당히 오래된 곳이고 줄도 항상 긴 편입니다. 입구 대략 이런 분위기.. 이거시 고목 비훈입니다. 다양한 재료가 올라간 볶음면같은 거라고 해야겠죠. 우리나라로 치면 잡채랄까.. 맛은 나쁘지 않은데 양이 좀 애매하더군요.. 국물 국물이 아주 진국입니다. 서비스라고 생각이 안들 정도로요. 인기있는 집은 뭐가 달라도 다르네요…

Continue Reading...

공릉의 광성반점

공릉의 광성반점은 그 맛과 밤에만 영업하는 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정문 숲길의 반대편에 있습니다.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간짜장 소스가 따로 나오는 스타일이 아니라 볶아져 나옵니다. 뭐.. 맛은 끝내주더군요. 인생 간짜장이더라구요. 생각해보면 짜파게티도 마지막에 한번 볶아주는데 간짜장은 왜 따로따로 나오는 걸까요.. 기본 반찬 고추가루도 좀 치고.. 단조로울수도…

Continue Reading...

연남동 중식당 향미

연남동 향미는 오래전부터  명성을 날리는 곳입니다. 간만에 방문했는데 무난하더군요. 탕수육 기본은 하더군요. 멘보샤 뭐.. 이것도.. 그냥저냥.. 군만두 튀긴 만두이려나요.. 간단한 안주 놓고 술한잔 하기 좋은집이네요. 더 이상 기대할 필요도 없구요. …

Continue Reading...

을지로의 안동장

을지로의 안동장은 아주 예전부터 굴짬뽕으로 유명합니다. 안동장 근처에 미팅이 있어서 다녀왔네요. 라기보단 일부러 안동장 근처에서 미팅을 잡았다는.. 겨울이 다 가기전에 굴짬뽕 한그릇은 먹어야 해서요. 굴짬뽕 오픈시간에 딱 맞춰서 들어가지 않으면 금방 좌석이 차더군요. 얼른 들어와서 시켰는데, 아주 시원한 배추 국물의 짬뽕이 나옵니다. 굴하고 잘 어울리는 맛이지만 일반적인…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