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긴시쵸의 타이 음식점 타이랜드 숍

이 집도 자주 가게 되는 집입니다. 다른 집과 비교했을때 거의 절반 가격이면서 맛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서요. 게우차이 같은 곳이 좀더 낫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것때문에 몇천엔을 더 내고 싶지는 않습니다. 딱히 분위기 따지면서 먹을 이유도 없고, 맛이 그렇게 큰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라서요.

싱하

thailand shop

날이 더워서 맥주 한병을 시켰습니다. 좀 묽은게 역시나 동남아 스타일이네요. 갠적으론 일본 맥주가 낫다고 생각하지만, 동남아 음식엔 동남아 맥주도 나쁘지 않습니다.

샐러드

thailand shop

새우와 향신료가 잘 맞더군요. 레몬그라스가 좀 많이 들어간 느낌도 있지만 그래서 더욱 현지느낌이 나더군요. 물론 제가 타이를 다녀온 건 아니지만요..

톰양쿰

thailand shop

이쪽도 허브가 가득합니다. 날도 더운데 기운이 좀 나더군요.

볶음밥

thailand shop

매운걸 먹어서 중화시킬게 필요했는데 적당하더군요. 담부턴 미리미리 시켜야겠습니다.

야키도리

thailand shop

카레 소스에 구운 닭고기인데 맛이 괜찮습니다. 안주로 좋더군요.

팟타이

thailand shop

뭔가 부족한 듯싶어 하나 더 시켜봤습니다. 말린새우가 정말 많이 들어가 있더군요. 이런 음식도 태국에 있었네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이렇게 잘 먹고 긴시초의 극장에 가서 퍼시픽림을 봤습니다. 코미케, 타이요리에 이어 블록버스터 SF영화까지 보니 여름이란게 정말 실감나더군요. 올해는 시간이 없어서 제대로 여름을 즐기지 못할꺼라 생각했는데, 어찌어찌 즐겁게 보냈습니다. 내년에도 이런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Read Next: 송리단길의 베이커 온도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