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미식모임 홈파티

설 연휴 끝무렵에 술마시는 데 탁월한 재능을 가지고 계신 몇몇 분들과 지인의 집에서 홈파티를 열었습니다. 바베큐때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식재료/술들의 향연이 펼쳐졌네요.

 

이날의 술..

home party

참이슬도 보이네요

 

에프와스 치즈

home party

제가 좋아하는, 냄새가 무지 독한 치즈입니다. 정말 국내에 이런 치즈가 들어올 줄은 상상도 못했네요.(신세계 본점에서 살 수 있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가져와 봤는데 미식가 모임이라서인지 다들 좋아하시네요. 다른 모임에서였다면 냄새난다고 버림 받았을지도 모릅니다.

 

이케아의 크래커도 가져와서 가벼운 안주 셋업을 마쳤습니다.

home party

고르곤졸라 치즈도 좀 가져왔구요.

 

과카몰리

home party

단시간에 맛있게 잘 만들었습니다. 아보카도와 토마토 손질을 광속도로 하시더군요.

 

비트 샐러드

home party

식당에서나 보던 메뉴들이 속속 나옵니다.

 

포항해구식당에서 공수한 과메기

home party

음식이 전국적입니다.

 

과메기 세트

home party

본토 과메기는 좀 다르네요. 기름이 좌르르 합니다. 해구식당 과메기를 한번 먹어봤으니 여한이 없습니다.

 

아마도 특제 잣소스?

home party

 

즉석에서 만든 칵테일

home party

버번 쿨러였는데 넘 맛있더라구요~ 왠지 안주류와 술만 나온 듯한 느낌도 들지만 이정도면 뭐 괜찮습니다.

 

바지락술찜

home party

해장을 위한 메뉴인데 벌써 등장했습니다. 상당히 성공적이였네요. 이날 이 메뉴 만드신 분이 자신감이 많이 붙으셨다고 직접 이야기할 정도였습니다.

 

준비중인 고기와 라자니아

home party

라자니아에 들어간 치즈의 원가가 어마어마 합니다. 게다가 저 고기들.. 근데 이미 많이 먹어서 배가 불러오고 있는 상태였다는 문제가..

 

이때쯤 해서 부산에서 올라온 삼진어묵이 KTX를 타고 도착했습니다.

home party

 

제가 가져간 위스키

home party

역시 맛있네요. 가벼운 듯하지만 실제 도수는 55도인데다 산뜻하게 피트향이 피니쉬를 잡아줍니다. 이런 평균적이지 않은 개성적인 위스키를 만난다는건 정말 운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운이 좋은 편인 것 같습니다.

 

오뎅탕 완성

home party

줄서서 사온 만큼 일반 오뎅탕의 오뎅하고는 퀄리티가 다르더군요. 좀 달달한게 아쉬웠는데, 원래 그런지 만들떄 그렇게 만든건지는 모르겠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한 번 시켜봐야겠습니다.

 

고로케도..

home party

삼진어묵에서 유명한 고로케라는데 안주로 좋았네요. 이번 모임은 어째 안주(와 해장용 국물)만 먹다 끝난 듯한 느낌도 듭니다..

 

Read Next: 긴자의 바 캠벨타운로호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