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뱅뱅사거리 출장기

일때문에 양재동 뱅뱅사거리 부근에 몇일간 다녀왔습니다. 간김에 그 동네 맛집을 몇군데 들렸는데 기록을 남겨봅니다.

 

맨 첫날 간 곳은 이 동네에서 가장 유명한 서초 남순남 순대국입니다. 예전에도 맛있게 먹었는데, 간만에 갔어도 여전하더군요.

 

반찬

bangbang street

혼자 가도 꽉차게 나옵니다.

 

순대국

bangbang street

순대는 별거 아닌데, 고기의 질이 아주 훌륭합니다. 이 맛에 가격도 7000원이면 강남권에서 엄청나게 경쟁력이 있죠. 그래서 아직도 꽉꽉 들어차는 거겠지요. 다음엔 순대 빼고 달라고 해봐야겠습니다.

 

절망적인 하늘

bangbang street

이 부근에 엄청나게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네요. 중국덕분에 이제 한국에서 공기청정기와 마스크 없이는 살아가기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예당의 수제비

bangbang street

예당은 친구의 추천으로 간 집입니다. 수제비 전문점인듯한데 국물이 괜찮더군요.

 

소공동 뚝배기의 제육직화

bangbang street

소공동 뚝배기는 체인점인데 강남 부근에 지점이 엄청 많더군요. 제육직화라는 메뉴를 시켜봤는데 고기 퀄리티도 양념도 체인점답지않게 좋았네요. 이정도로만 맛있으면 소주안주로 더 바랄게 없습니다. 문제라면 이 메뉴가 정식메뉴라서 밥과 순두부가 딸려나오고 만5천원이라는 거겠죠. 단품으로 만원정도 판다면 좋을텐데, 굳이 맛없는 순두부와 배만 부른 밥을 같이 낼 필요가 있을까 하는 것이죠. 암튼 체인점 요리도 그럭저럭 먹을만 한게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음날 날씨

bangbang street

비가 오기 직전이였는데, 비가 오니 좀 숨쉴만해졌습니다. 제 생애에 비를 기다리는 날이 올 줄이야..

 

온누리 농장의 순대

bangbang street

원래 고기집인데 순대국도 나옵니다. 친구의 추천으로 갔는데 조미료 듬뿍에 별로 좋지 않은 재료를 쓰더군요. 이렇게 조미료를 쓰면 맛은 있지만, 영양밸런스엔 별로 입니다. 신선한 단백질과 지방을 충분히 섭취해야 하는데 조미료 국물엔 그런 성분이 들어있지 않으니까요. MSG가 건강에 안좋은게 아니라, 싸고 밸런스가 안잡힌 재료로 그럭저럭 한끼 때우게 하는게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Read Next: 아카바네의 라멘 후지마루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