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아오야마의 디저트집 언그렌

동경에 도착해서 짐도 안풀고 처음으로 들린 곳이 언그렌입니다. 짐이 무겁긴 했지만 이날 안들리면 다음 기회란게 존재하지 않는 일정이여서..

 

언그렌 정문

ungrain

두번째니 찾기가 더 수월하네요. 아오야마라고 하지만 역에선 한참 들어갑니다. 공항에서 바로 가기엔 강철체력이 필요했다는..

 

오늘의 셀렉트

ungrain

작은 사이즈임에도 맛이 응축되어 있습니다. 이번엔 간단하게 12개를 샀습니다.. 곧 다시 방문할 예정이라서 말이죠.

 

케익들

ungrain

전엔 카페 영업을 안해서 못먹었는데, 이번엔 여유가 살짝되니 간단하게 시켜봤습니다. 허브티가 없다고해서 음료는 물로 대신했네요.

 

케익

ungrain

기대대로 너무 맛있네요. 캐릭터가 분명합니다. 다른 케익도 먹고 싶지만, 당장은 쉽지 않은 일이죠.

 

아이패드의 케익 설명

ungrain

센스있네요.

잘 먹고 선물도 한보따리 사서 나왔습니다. 이 집은 무조건 곧 다시 갑니다.

Read Next: 성수동 서울숲 부근의 카츠 성수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