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카마쿠라 오가와켄의 레즌샌드

동경역을 방문했을때 우연히 오가와켄을 발견하고 레즌 샌드를 사봤습니다. 이런 곳 오가와켄이 레즌샌드로 유명하긴한데, 종류가 좀 다릅니다. 신바시에는 파리 오가와켄이라는 곳이 있고 그 외에도 다양한 오가와켄이 있습니다. 카마쿠라쪽도 스타일이 다르더군요. 위스키 안주로.. 셰리밤이라는 이름의 위스키는 뭐.. 명성에 비해서 맛은 좀 평범했네요. 암튼.. 내용물 단면 역시…

Continue Reading...

요요기 우에하라의 비앙에트르

비앙에트르도 유명한 디저트 가게인데 아스테리스크 옆에 있습니다. 온김에 방문했습니다.. 주방 밤에 찾아오니 거의 남은게 없네요.. 파르페 이게 굉장히 유명한 메뉴인 듯한데.. 혼자와서 시키기가 애매하더군요.. 다음에 도전해봐야겠.. 구석에 디저트 미니 파르페.. 테이크아웃이 가능하다고 해서 사봤는데.. 먹긴 바로 앞에서 먹어야 하더군요.. 이 동네 사는 사람을 위…

Continue Reading...

요요기 우에하라의 케익집 아스테리스크

아스테리스크는 유명한 케익집입니다만, 요요기 우에하라에 본점이 있고, 요요기하치만하고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사실 이날 목적은 빵집이였지만, 빵을 살수가 없어서.. 이런 곳 생각보다 크네요 이런 케익들 육망성 로고가 잘 어울립니다. 이런 케익도.. 동네 케익집이라서인지 이런 귀여운 케익도 전시되어 있네요. 한쪽 벽은.. 임팩트 쩌네요.. 포장해와서…..

Continue Reading...

압구정의 디저트집 랑꼬뉴

압구정역과 가로수길의 중간쯤에 요즘 멋진 가게들이 늘어서고 있습니다. 랑꼬뉴도 그중 하나인데, 주인장이 프랑스 유학을 다녀왔다나요. 센스가 남다른 곳이더군요. 이런 곳 사실.. 저로서는 마트에 식재료 사러 가는 도중이라서 이렇게 멋진 곳이 생겨도 갈일은 없더라구요.. 그런데 누군가 놀러와서 같이 방문했습니다. 이런 스타일.. 이런 디저트도 이런 디저트도.. 이런 분…

Continue Reading...

신세계백화점의 RAPL

애플파이로 유명한 RAPL에 다녀왔습니다. 이런 곳.. 말이 애플파이지 실제로는 쇼숑오 폼므의 변형이더군요. 대략 이런.. 줄서서 포장하고.. 포장.. 식당가에서 먹어봤습니다. 뜨끈뜨끈해서 좋네요. 일반적인 쇼숑오뽐므와 다른건 커스터드 크림이 더 많이 들었다는 것일듯하네요. 암튼 뜨끈한 쇼숑오폼므를 먹는게 쉬운일이 아니니 RAPL이 인기 있는 이유를 알겠네요. 근처…

Continue Reading...

한티의 마이퍼니 디저트

왜 그런진 모르겠는데 한티에 괜찮은 디저트 가게가 많이 모여있습니다. 학원하고 무슨 상관이 있으려나요.. 암튼 새로 생긴 디저트 가게중에 괜찮아 보이는 곳이 있어서 들려봤습니다. 정문 살짝 반지하이고 안에 카페 스페이스가 있긴한데 2명 앉으면 꽉차니 거의 테이크아웃이 메인입니다. 이런 디저트 마카롱.. 요즘 마카롱 맛집이 그렇게 많더라구요.. 멋진 디자인.. 다들 …

Continue Reading...

연남동의 카페 17도씨

연남동에 오면 맨날 가던데만 가게 되는 느낌이 있는데.. 요즘은 맛집들이 서울 곳곳에 생겨나다보니 경쟁이 예전만큼 심하지 않은 듯한 느낌도 드네요.. 연트럴파크 부근에 카페 17도씨보다 더 나은 곳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는.. 초코 빙수 늘 그대로인 듯.. 케익 이 쪽도 마찬가지.. …

Continue Reading...

미츠코시 백화점 교라쿠도의 히토츠부노 마스캇토

신기한 디저트가 있다고해서 미츠코시에 간 김에 들렸습니다. 머스캣 포도로 만든 디저트가 있네요 가격은 개당 300엔정도로 비싼 편입니다. 이런 포장.. 고급스럽습니다. 시식 비싸긴 한데 시식 인심이 장난아닙니다. 새로 나왔다는 디저트를 주시네요.. 천엔 어치는 먹은 듯한 느낌이.. 그래서 한상자 샀습니다. 개별 포장이라 보기보다 많이 들어가지는 않구요.. 단면 …

Continue Reading...

요코하마의 하와이안 레스토랑 메렌게

요코하마에 팬케익을 맛있게 하는 곳이 있더군요. 정면 규모도 크고 깔끔하네요. 내부 사람들도 많이 찾아오더군요. 팬케익 이집 팬케익은 주문과 동시에 반죽에 들어갑니다. 그래서 맛이 없을래야 없을수 없달까요. 게다가 가격도 매우 리즈너블하죠. 마구로동 뭐.. 이건 그냥그냥.. 마카다미아 팬케익 칼로리가 쩔지만.. 맛있네요.. 주말 데이트로 아주 좋은 곳같습니다. 잘…

Continue Reading...

시로가네타카나와의 케익집 가스타

메종다니라고, 끝내주는 가토 바스크를 파는 집이 시로가네에 있는데, 그 집에서 치즈케익 전문점을 냈습니다. 뭐.. 맛은 믿을만 하겠죠? 정문 가즈타가 아니고 가스타.. 이런 케익 바스크지방의 전통 케익이라고 하네요. 뭔가 스토리가 죽입니다. 작은 사이즈 큰거는 어차피 사도 다 못먹어서 작은걸로 사봤습니다. 내부 참고하시라고.. 포장 참 이쁘고 고급스럽게 잘 포장해…

Continue Reading...

강남구청 부근의 젠제로 젤라토

젠제로 젤라토라는 곳이 강남구청 부근에 생겼습니다. 정문 꽤 레벨이 높은 젤라토 집이더군요. 메뉴 초기 메뉴이니 요즘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밤꿀과 고르곤졸라와 생강우유 달게 만드는 건 누구나 하지만, 돈을 낸 이상의 만족도를 주는 디저트는 흔하지 않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상당히 맘에 들었습니다. 생강우유는 좀 갸웃했지만요.. 구운 피스타치오와 조선향미 안정적…

Continue Reading...

산주쿠의 과실원 리베르

신주쿠에 갈 일이 생긴김에 과실원 리베르에도 들렸습니다. 이번엔 식사가 아니고 파르페를 먹으려구요. 계절 파르페 뭐.. 최고네요.. 계절 파르페의 반대편 그래요.. 복숭아 파르페를 먹고 싶었습니다. 샐러리맨 칸타로에 나온것 같은.. 딸기 파르페 아름답습니다. 넘 만족스럽게 잘 먹고.. 이세탄을 들려서 이것저것 사왔습니다. 토야마 명물 모음 시로에비와 호타루이카 모리…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