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 와우산에 새로 오픈한 미로식당

미로식당이 와우산에 새로 이전했습니다. 원래부터 음식이 맛있는 집이였지만 더더욱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해서 안가볼 수 없었네요.

 

미로식당

miro restaurant

완전 깔끔하고 멋진데 규모는 좀 작아졌더군요. 대신에 예약이 가능해졌다고. 그날 그날 마련하는 계절 재료로 하는 요리를 보면 예약을 미리 받는게 좋을 듯하더군요.

 

두부찜

miro restaurant

오토오시로 내주시던데 제가 늦게 가서 이것만 남았습니다. 앉자마자 술한잔 해야죠.

 

맥주부터

miro restaurant

크리미한 맥주는 여전하네요.

 

옛날 사라다

miro restaurant

뭘 만들든 안주화하는 것도 재능입니다.

 

바지락찜

miro restaurant

이렇게 신선한 바지락이 가득 든 찜은 일본에서도 맛보기 힘들죠. 오직 미로식당에서만 가능한 메뉴입니다.

 

생선전

miro restaurant

새로 시작한 기본 메뉴는 하나씩 다 시켜보는 중인데 생선전도 잘하시네요. 겨울이 되면 기름이 올라서 더 맛있어 질거 같은데 더욱 기대가 되더군요.

 

고기튀김

miro restaurant

탕수육버전과 고기튀김버전이 있는데 고기튀김 버전을 시켜봤습니다. 그냥도 맛있는데 튀김에 양념이 되어있어서 안주로 완전 좋더군요. 진로 일품 소주가 마구 들어가더라는..

 

목살 구이

miro restaurant

시그니쳐 메뉴죠. 안주가 너무 맛있어서 술을 많이 마시게 되는 부작용이 있는 메뉴입니다.

 

매실주도 시켜봤습니다.

miro restaurant

그냥은 좀 가볍고 화요를 섞어도 괜찮을 듯하더군요.

 

황새치 회

miro restaurant

여의도 쿠마의 사장님이 보내주셨다는데 양도 무척 푸짐합니다. 참치집에 온 듯한 착각이..

 

오징어 통찜

miro restaurant

잘 먹는다고 사장님이 서비스로 하나 내주셨네요. 알배기인데다 내장도 너무 고소했습니다. 직접 노량진에 다니시니 가능한 메뉴이죠.

 

그날 그날 들어오는 재료가 달라서 이제는 한자리에서 전 메뉴 컴플리트가 불가능합니다. 여러번가서 하나씩 먹고와야죠. 예전보다 음식이 훨씬 업그레이드 되어서 저로서는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다만 가기가 좀 어렵다는게 문제겠죠. 홍대 정문에서 올라가는 방법과 산울림 소극장쪽에서 가는 방법, 신촌에서 마을버스타고 가는 방법이 있는데 어느쪽도 그렇게 편하지는 않습니다. 암튼 그럼에도 장사가 잘 되고 좌석이 가득차는데다 계속 회전하는걸 보면 한국의 미식 문화가 많이 바뀌고 있는게 실감이 납니다.

 

비스테카의 티라미수

miro restaurant

괜찮은데 양이 많아서 좀 남겼네요. 요리를 많이 시키긴 시켰다는..

 

자리를 옮겨서 팩토리에서 네그로니 한잔

miro restaurant

실수로 플래시를 켜고 찍었는데 잘나오네요.. 죄송.. 팩토리 사장님은 공덕 자이쪽에 2호점을 내셔서 바쁘시더라구요. 언그렌의 디저트도 이날 먹었는데 사진으로 남은게 없습니다. 뭐 괜찮습니다. 아오야마야 또 가면 되니까요.

Read Next: 아자부주방의 커피 세피아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