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카메이도의 야키니쿠집 카메이도 호르몬

친구가 가보고 싶다고 해서 카메이도 호르몬에 방문했습니다. 뭐.. 줄은 좀 길지만 이만한 집이 많지는 않죠.

 

생 그레이프후르츠 사와

kameido hormone

이 집에선 이게 젤 괜찮은 듯한..

 

모야시

kameido hormone

설명이 귀찮으니 스킵하겠습니다.

 

니코미

kameido hormone

 

 

규탄

kameido hormone

 

 

무기 고항

kameido hormone

 

 

도쿠죠갈비가 없고 대신 스테이크가 있어서 주문했습니다.

kameido hormone

뭐.. 도쿠쵸갈비의 부드럽게 사라지는 맛은 아니지만 일류 와규의 맛은 여전합니다.

 

호르몬

kameido hormone

선도가 좋습니다. 이제는 굳이 한국에 가서 고기를 먹을 일이 없네요. 그래도 먹겠지만..

Read Next: 교토 여행기 – 식당편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