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스이텐구마에의 디저트집 옥시타니알

옥시타니알은 제가 좋아하는 집이긴한데, 코로나땜에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하더군요.

가는 길의 수크레

Occitanial

제가 참 좋아하는 곳인데..

슈크림은 다 팔렸다네요.

Occitanial

코로나라도 잘되는 집은 잘되네요.

닌교쵸 풍경

Occitanial

다마히데

Occitanial

줄이 이것밖에 안된단 말입니까~ 최소 두시간은 줄서야 하는 집인데 말이죠..

옥시타니알

Occitanial

내부 카페는 안하더군요. 이 부근엔 연말이라서 케익 주문을 받았습니다.

크리스마스 케익

Occitanial

솔드아웃인데 그나마 산타상의 크리스마스 케익이 캔셀이 되어서 그걸로 주문했습니다.

케익

Occitanial

진짜 옥시타니알은 너무 이쁘게 만들어요..

초콜렛

Occitanial

다양한 제품

Occitanial

다양한 케익

Occitanial

케익

Occitanial

고슴도치가 눈에 밟혀서 안살수가 없었네요.

케익

Occitanial

에리손이라는 케익인데, 겉으로는 바닐라맛 같은 느낌인데, 실제로는 자허토르테와 비슷한 진한 초콜렛 케익이였습니다.

마카롱

Occitanial

이 집 디저트는 이쁘긴 무지 이쁜데, 맛은 좋은 것도 있고 아닌것도 있고.. 좀 복불복입니다.. 제가 제일 좋아했던 캬라멜을 더이상 안만든다고 해서 담에 언제 가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Read Next: 2019년 초반에 먹은 디저트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