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교토 기온의 셀레스틴 조식

셀레스틴 호텔의 조식 부페가 맛있다는 소문을 듣고 예약을 했습니다.

일단 한바퀴 돌아봤습니다.

Celestine morning

느낌이 좋네요. 7시에 오픈인데 오픈에 맞춰가면 줄이 깁니다. 한 30분만 늦게가도 한가한데, 다들 빨리 여행을 가고 싶은지 오픈 시간에 집중이 되는거 같습니다.

5성 쌀 마이스터의 밥과 미소시루

Celestine morning

쌀에 마이스터가 있는 줄은 몰랐는데 심지어 8대라는군요..

확대샷

Celestine morning

밥 맛이 너무 좋네요. 근데 그것보다 놀란게 미소시루입니다. 왤케 맛있는 건지.. 덕분에 미소시루만 두그릇 먹었습니다.

과일과 와라비모찌

Celestine morning

과일의 숙성도 잘 되어있고, 와라비 모찌는 교토다운 디저트라 맘에 드네요.

오니기리와 반찬들

Celestine morning

오니기리가 쌀이 맛있어서인지 넘 맛있네요.

뎀푸라

Celestine morning

이 부페가 엔도라는 뎀푸라 전문점에서 운영하는 것이라 뎀푸라는 장인이 직접 튀겨줍니다. 그래서 옥수수와 고구마의 튀김이 나오는데, 특히 옥수수뎀푸라가 단짠의 정석으로 너무 맛있었습니다. 그래서 몇번을 다시 먹었는지..

반찬

Celestine morning

과일

Celestine morning

샐러드

Celestine morning

무와 연어구이

Celestine morning

절임

Celestine morning

이 절임도 유명한 곳에서 만들었다는군요..

가쿠니와 베이컨 등등..

Celestine morning

평범합니다.

감자와 오므라이스

Celestine morning

Celestine morning

멀리서 찍은 전경샷

Celestine morning

반대쪽도..

Celestine morning

이쪽도..

Celestine morning

밥이 너무 맛있어서 배터지게 먹고 감동해서 이런 저런 샷을 찍어봤습니다.

호텔 내부

Celestine morning

호텔 정원

Celestine morning

가격 대비로 괜찮은거 같은데, 앞으로 코로나가 풀리고 해외에서 관광객들이 찾아오면 이 가격에 다시 묵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기회가 있을때 자주 오는 수밖에요..

Read Next: 록본기 미드타운의 스페인바르 보데가 산타 리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