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명동 하동관에서의 아침 해장 곰탕

밤에 무리를 했으니 아침은 해장국을 먹어야죠. 한국은 격한 음주문화만큼 해장국의 종류도 다양하고 맛이 있습니다. 이 날은 제가 그동안 꼭 먹고 싶었던 하동관의 곰탕을 찾아서 일부러 명동까지 왔습니다. 소를 먹는 역사가 200여년 밖에 안되는 일본에는 아무래도 소뼈로 고은 국물을 먹을수 있는 맛집이 얼마 안됩니다. 일본에서도 엄청 술 마신후에 간혹 생각이 나는데, 명동까지 가서 먹기가 쉽지 않아서 근 2년만에 방문했습니다.

정문

hadongkwan

ABC마트 옆이라 예전에 비해 접근성이 좋습니다. 가게도 많이 깔끔해졌네요. 예전분위기는 아니지만 저로선 별 불만없습니다.

곰탕, 1만원

hadongkwan

2시간후에 -_- 점심을 먹어야 하기에 일반 곰탕을 시켰는데, 아무래도 건더기가 부실합니다. 그래도 맛은 예전과 거의 같습니다. 고향에 돌아온 맛이랄까요..

hadongkwan

왕창 넣어야 국물이 시원해지죠 ^_^

김치

hadongkwan

이 집의 김치/깍두기는 적당히 시어서인지 정말 맛있습니다. 단순한 사이드 메뉴가 아니라 곰탕의 맛을 한층 풍부하게 해줍니다. 하동관은 언제든 다시오고 싶은 집입니다. 다음엔 좀더 일찍 와서 특을 시켜야겠지요..

명동 H&M매장

hadongkwan

사진 촬영 금지라고해서 이거 한장만.. 새로 생겼다길래 들어가봤는데, 저렴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의 옷이 많았습니다. 마무리나 옷감도 나무랄데 없구요. 가히 패션계의 이케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부담없이 입고 다닐 옷이 필요하다면 H&M이 좋은 대안이 될듯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H&M에서 운동갈때 입으려고 산 추리닝을 입고 포스팅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Read Next: 아자부주방의 빵집 & 카페 포인타쥬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