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선릉 포스코 사거리의 남도식당 고운님

간만에 막걸리와 파전이 땡겼는데(이 조합으로 먹어본게 어언 몇년 전 이야기인지..), 강남에선 이 집이 괜찮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언덕길을 주욱 올라가던데 안쪽에 있어서인지 어딘지 모르면 못찾겠더군요. 근처의 샐러리맨을 상대로 하는 집같았습니다. 안은 좀 시끄럽긴한데 인테리어 자체는 깔끔하더군요. 철푸덕 앉아서 먹는 스타일이라 젊은 여성분들은 기피하실것도 같더군요. 근데 직접가보니 막걸리도 파전도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추천해주신 분은 남도음식점이라 있을줄 알았다고 그러시더군요. 뭐.. 맛은 괜찮아서 식사자체는 매우 만족스러웠지만요.

전어회 무침

kounnim@sunreung

전어는 일본에서도 많이 먹긴하지만, 한국스타일의 무침은 먹을 기회가 얼마 없기에 시켜봤습니다. 한접시에 4.5만원 정도 했는데, 비싸다 생각했지만, 반접시 시켜서 나눠먹어도 둘이먹기엔 양이 많더군요. 첨에 들어올때 가격표 보고 쫄았는데 이 정도면 가격대 성능비로 아주 좋네요.

반찬 1

kounnim@sunreung

물론 남도식이기에 반찬이 깔리는건 기본이지요. 대단한 맛은 아니고 간이 좀 약하긴 했지만, 메인과 함께 먹기엔 이정도도 충분하지 않나 합니다.

반찬2

kounnim@sunreung

일본에 살다보면 반찬이 깔리는 한식문화는 가히 충격적으로 다가옵니다. 이 집도 나중에 일본 친구들한테 소개시켜줘야겠습니다.

동동주

kounnim@sunreung

막걸리가 없으니 대신 동동주라도.. 그냥 그냥 반주로 마실만 합니다.

미역국

kounnim@sunreung

뜨끈한 국물이 나와서 속을 뎁혀주네요. 물론 서비스… 전어 반접시 시킨것 치곤 꽤 잘나오네요.

이쯤에서 뭐하나 더시킬려고 했는데, 주문이 잘못들어갔는지 계속 안나오더군요. 서빙에 좀 문제가 있는듯한.. 그래서 간단하게 이 집 대표 메뉴로 하나 더 시켜봤습니다. 사실 이미 전어만으로도 배가 부른 상태이긴 했지만 그냥 나가기 미안해서요..

조기매운탕

kounnim@sunreung

깔끔하게 끓인 매운탕인데 맛이 진짜 끝내주더군요. 개운하고 시원하고 조기의 구수한 맛이 잘 살아있습니다. 이정도 레벨의 조기탕은 얼마 먹어본적이 없네요. 간단하게 먹을꺼면 이거 하나에 동동주 시키고 밥시켜도 좋을 듯하더군요. 가격도 무척 저렴했습니다. 첨엔 좀 비싼 집인 줄 알고 쫄았는데, 꼭 그렇지도 않고 위치도 강남 한가운데라 여러모로 알아두면 편리한 집일듯합니다. 이 동네에서 친구 만날일 있음 다시 가보고싶네요. 이런 골목길 맛집은 소개안받으면 찾기도 힘드니 추천해주신 분에게 감사드려야겠지요. 이 집을 가보고 느낀건데, 저도 제가 조기매운탕을 좋아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빠져들것 같아요..

Read Next: 다와라마치의 키타가타 라멘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