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입구의 춘자대구탕

이 겨울이 지나기전에 대구탕을 먹으려고 몇몇 멤버들과 모였습니다. 근데 벌써 봄이 되었..

대구탕

chunja daegutang

그냥 알아서 잘 내주시네요. 이런 탕이야 재료가 전부라, 수급에 따라 맛이 왔다갔다합니다. 이 날은 좀 평범했다는 평이였습니다.

대구전

chunja daegutang

스르르 녹네요. 역시 물오른 생선의 전은 맛있습니다.

이렇게 먹으면 됩니당.

chunja daegutang

반성하고 이제부턴 열심히 올려서 계절에 맞는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Read Next: 긴자와 쯔끼지 사이의 딜레마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