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홍대의 칵테일 & 싱글몰트 바 팩토리

설명이 귀찮을 정도로 이젠 너무 자주 찾아가는 바입니다. 홍대 주차장 골목 끝쪽에 있지요.

이날 들고간 에쉬레의 대형 쿠키

factory, cocktail bar

사실 크게 기대 안했는데 에쉬레답게 맛있네요. 시간이 맞으면 다음에 하나 사와봐야겠더군요.

야마자키 쉐리 케스크

factory, cocktail bar

가게에 있는건 아니고 제가 들고갔습니다. 한정판인데 달달하니 그냥 막 넘어가더군요. 만약 위스키로 작업을 한다면 작업주라고 부를수도 있겠지만, 위스키로 작업할 여성분을 만나긴 쉽지 않겠지요. 그리고 강한 임팩트를 원하시는 분들은 별로 안좋아 하실지 모르겠네요.

야마자키 원주

factory, cocktail bar

이것도 들고간 위스키입니다. 맛이 좋긴했는데 이 쪽은 너무 도수가 높아서 그냥 즐기기엔 좀 부담스럽더라구요. 온더락으로 해서 먹으니 향이 더 사는거 같았습니다.

데워마시는 꼬냑

factory, cocktail bar

나름 향을 즐기는 방식이라고 하는데, 좀더 고급 꼬냑으로 도전해봐야겠더군요.

에쉬레 쿠키 오픈샷

factory, cocktail bar

누군가의 머리 사이즈.. 이쁘게 잘 만들었습니다. 부수는게 아까웠지만, 먹을려면 어쩔수 없지요. 일본에서부터 안깨지게 운반하려고 힘 좀 썼죠.

안주..

factory, cocktail bar

서비스는 언제나 쵝오죠.

야마자키 비교샷

factory, cocktail bar

안주로 피에르에르메의 젤리

factory, cocktail bar

젤리인데 유통기한이 짧아서 얼른 얼른 먹어줘야 하더군요. 아쉽아쉽..

맥주는.. 폭탄주로 하면 어떨까 해서 시켜봤습니다.

factory, cocktail bar

산토리 맥주 + 산토리 위스키니까 왠지 어울릴 것 같아서요. 근데 끔찍한 결과가.. 다시는 시도 말아야겠더군요.

데리야키 비프 SMWS

factory, cocktail bar

아마도 보우모어였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이름이 재밌죠. 맛도 좋긴한데, 원주라 좀 맛이 쎈 경향이 있습니다.

이건 아마도 투쉐프에서 마셨던..

factory, cocktail bar

이쪽이 보우모어였던가.. 기억이.. -_- 요즘 위스키를 많이 마시고 다니는데, 다들 나름 개성이 있네요. 다양한 위스키를 마셔보니 이제 슬슬 제 취향을 알거 같습니다.

글렌파클라스 21년

factory, cocktail bar

다시팩토리로 =_= 이건 다른 날입니다. 평가가 좋은 위스키라 마셔봤는데 좋을만 하네요. 근데 맛이 너무 스탠다드 한거 같기도 하고.. 전 약간 더 모던한 스타일이 맞는거 같습니다.

부르이라딕

factory, cocktail bar

라뚜르였던가 라피트 통에서 숙성시킨 싱글몰트인데, 걍걍 괜찮습니다.

맥칼란의 SMWS

factory, cocktail bar

맞나? 좀 확인해봐야 할듯한데.. 기억이 가물가물하긴하지만 암튼 특별한 경험이였습니다. 이제 어느정도 취향을 파악했고 하니, 앞으론 연습삼아 이것저것 마셔볼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위스키 위주로 공략해야지요.

팩토리에 위스키를 들고가서 마시는 경우가 종종있는데, 물론 가게에 허락을 받아야하겠지요. 가게에서 파는 물건을 마시는 것도 안되겠구요. 지금도 충분히 진상손님인데 그 정도는 신경써줘야죠. 근데 정말 자주 가게되네요. 매력있는 바임엔 틀림이 없습니다.

Read Next: 고탄다에 새로 생긴 R베이커 카페

  • 둘 다 보어모어. 증류소 번호 3번.
    데리야끼 맛이 궁금.. 팩토리 한번 가야하는데 –;

    • 팩토리는 이제 너무 자주 가서 미안할 지경.. 게다가 요샌 워낙 장사가 잘되서 자리도 잘 안나더군요.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