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신바시의 꼬치집 미츠마사

지난번에 갔다가 제대로 못먹고 돌아온 미츠마사에 다시 도전했습니다. 진정한 돼지꼬치의 맛을 즐겨보려구요.

일단 맥주부터 시작

mitumasa

여름엔 더우니 더더욱 맥주부터 마셔야죠.

기린 만텐 나마의 집

mitumasa

기린이 직접 선정한 생맥주가 맛있는 집이라는 인증패입니다.. 맥주가 맛있는데는 다 이유가 있네요.

모듬 2인분

mitumasa

이 집에서 맛있는 꼬치의 엑기스만 모아서 골고루 나오네요. 맛이야 환상입니다만, 따로따로 전부 다 시켜먹어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되더군요.

시로

mitumasa

내장 쪽 부위입니다. 제가 기대했던 호르몬하곤 좀 다르긴 했지만, 쫄깃쫄깃해서 괜찮았습니다.

레바, 하츠, 시시도

mitumasa

이것 저것 시켜봅니다. 이 날은 시시도가 무척 맵더군요. 원래 달아야 정상인데 이런 날도 있는가 봅니다.

여름엔 하이볼~

mitumasa

두번째 잔은 하이볼을 시켰는데, 시원하네요. 위스키 이름은 없었지만, 야마자키 하이볼인 듯합니다.

돈토로

mitumasa

돼지의 머리고기인데, 지방이 절반이 넘습니다. 진정한 돼지고기 꼬치의 진수가 아닐까 하네요.

이 정도로 가볍게 먹고 나왔습니다. 이 집이 아쉬운게 마무리로 먹을 탄수화물 메뉴가 없다는 것입니다. 못먹은 탄수화물을 벌충하러 신주쿠로 향합니다.

Read Next: 망원동 협동식당 달고나

  • 제일 먼저 다 팔린게 시로하고 하츠였나? 여튼 한국의 대창이나 양도 이정도로 맛있다면 불만이 없을 터인데…

    • 한국의 대창이나 양은 딱히 맛있지도 않으면서 터무니 없는 가격이지. 한국이 원조임에도 일본이 한국을 추월한 듯해 불만이라네.. 이제부터 곱창은 한국에서, 호르몬 야키는 일본가서 먹어야지..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