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rchive

신바시 토리이치다이

요즘 신바시에 주로 가는데 왔다갔다하면 운동도 되서 좋습니다. 가는데 15분, 오는데 15분, 밥먹는데 15분.. 정도 걸리니 부담이 없네요. 아저씨들은 밥을 빨리먹으니까 말이죠.   도라노몬힐즈 동경에서 미세먼지를 본적이 언제였는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도리이치다이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삼계탕으로 유명한 집입니다.   대략 Read more ›

신바시의 서서먹는 템푸라집 텐마루

요즘 신바시쪽을 자주 다니다보니 미식평가와는 상관없이 괜찮아보이는 집이 있더군요. 이집이 컨셉이 괜찮아서 날 잡아서 방문했습니다.   대략 이런… 산인 지방, 그러니까 돗토리 시마네 지역의 식재료를 이용해서 싸게 템푸라를 제공한다는게 컨셉입니다. 아시다시피 선도가 살짝 떨어진 재료라도 튀기면 똑같이 맛있으니까요.   일단 Read more ›

신바시의 나가사키 카이도

신바시에 나가사키 짬뽕 전문점이 하나 있습니다. 저녁에는 이자카야 위주이고 점심엔 짬뽕 사라우동을 합니다.   정문 줄도 좀 서는 편이죠. 저녁에도 짬뽕이 안되는건 아닌데 술이나 안주 메뉴를 시켜야 먹을 수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뭐 큰 문제는 아니지만요.   주방 왠지 믿음직스럽네요. Read more ›

신바시 와라쿠

신바시의 와라쿠는 신바시 런치의 3대천왕이라고 불러도 되지 않을까 하는 곳입니다. 마이하마랑 비슷하게 줄이 긴 곳입니다.   차림     가츠오 사이즈가 어마어마하더군요. 여의도 쿠마에 온 기분이 나더라구요.   후라이 이것도 뭐.. 양이.. 이렇게 해서 1000엔이니 말 다했죠. 양은 전혀 불만이 Read more ›

신바시 마이하마

mumbai신바시 점심밥집의 원톱이라고 할만한 마이하마입니다. 11시30분에 오픈인데 그때부터 줄이 깁니다. 1000엔 런치로는 말도 안될 구성이라서 말이죠.   정문 가게안이 꽤 넓은데 꽉 찹니다. 합석은 당연하죠.   이날은 꽁치 정식 이 집의 대표메뉴는 긴타라니츠케인데, 11시 30분 오픈과 동시에 들어가야 주문이 가능할 Read more ›

신바시 라멘집 마토이

신바시에 라멘으로 유명한 집이 몇곳있는데 그중 하나입니다.   굉장히 좁은 골목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원래도 찾기 어려운 위치인데 공사중이라서 더더욱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라멘 도리바이탕이 유명하다는데, 저는 니보시로 시켜봤습니다. 국물이 시원하더군요.   면 레벨이 높네요. 요즘은 동경 어디가도 이정도 하는 Read more ›

신바시의 위스키 전문 바 캐퍼도닉

뭔가 재밌는 위스키가 나오면 예전엔 그냥 샀는데, 요즘은 바에서 한번 맛을 보고 사는 편입니다. 바에서 추천을 받아서 마셔보고 산 위스키도 있고, 시장엔 판매하지 않는 위스키가 바에만 들어오는 경우도 있고.. 다양한 이유로 위스키바에 정기적으로 다닐수 밖에 없습니다.   위스키에이전시 아르누보 시리즈 Read more ›

신바시의 우와지마

신바시에 런치로 유명한 집이 여럿 있지만, 이 집과 마이하마가 그 중 대표가 아닐까 합니다.   정문 겉으로 보기엔 좀 허름합니다.   타이메시 정식 우와지마라는 상호가 타이메시로 유명한 에히메현의 지명입니다. 그만큼 타이메시에 자신이 있다는 거겠죠. 시켜보니 양도 적당하고 물회같은 도미가 끝도없이 Read more ›

오야지 런치 2017

정기적으로 올리는 런치 모음입니다. 아주 맛있는 집은 따로 포스팅을 하지만 자잘하게 가는 집은 모아서 올려야죠.   튀긴마늘 토핑과 블랙카레 [카레는 마시는 것]이라는 재밌는 이름의 카레전문점에서 테이크아웃했습니다. 신바시 역앞 건물 지하에서 샐러리맨 상대로 장사하는 곳인데, 토핑도 푸짐하고 괜찮은 카레를 내더군요. 근데 Read more ›

신바시의 챠항오

챠항은 차이니즈 고항의 약자입니다. 볶음밥이란 뜻이죠. 신바시에 볶음밥을 잘하는 곳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어느날 저녁 방문했습니다. 챠항오는 볶음밥의 왕이라는 뜻인데, 대체 얼마나 잘만들길래 그런 이름일까요.   정문 나름 티비에 자주 나오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챠오세트 980엔 가격이 좀 쎄네요. 게다가 Read more ›

신바시의 스프카레 주방 가네샤

몸이 허해서 약선요리나 먹어볼까 하고 가네샤라는 곳을 방문합니다.   정문 지하에 카페같은 분위기로 있습니다.   가네샤 분위기 괜찮습니다. 점심먹으려는 분들로 가득했구요.   약선 카레 향신료가 듬뿍 들어서 힘이 나더군요. 맛도 좋았습니다.   밥 일반적인 밥이 아니네요.   내부 감기에 걸리거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