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최근에 가본 서울의 빵집/케익집들

라틀리에 모니크에서 맛있는 빵을 먹고는 필받아서 서울에서 평가 좋다는 빵집과 케익집을 주욱 돌았습니다. 몇일에 몰아서 돈 것은 아니고 틈날때마다 다닌 기록인데, 따로 따로 올리기가 귀찮아서 뭉테기로 올려봅니다.

청담동의 메종 드 조에

bakery in kangnam

청담역에서 내려서 좀 걸어들어 가면 있습니다. 위치가 애매해요. 청담동 한복판에 있는 라틀리에 모니크보다 애매한 듯. 규모가 아주 작은 빵집인데, 빵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한 편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빵보단 동네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캐주얼한 빵을 많이 팔더군요. 바게트나 깡빠뉴보단 옥수수빵이나 단팥빵을 판다는 이야기입니다. 요즘 동네 빵집이 사라져간다고 난리인데, 이런 컨셉의 빵집이 전국 적으로 퍼졌으면 좋겠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바입니다.

bakery in kangnam

옥수수 빵하고 쿠키하고 갈레트를 사봤습니다. 원래 디저트빵을 살려던건 아니였는데, 주말에 들렸더니 원래 오픈 하는 날이 아니라고 빵의 숫자가 얼마 안되었습니다. 이중에 크로와상하고도 닮은 미니 갈레트가 참 맛있더군요. 갈레트 하면 모든 디저트 빵의 원조라고도 할 수 있지요. 쿠키도 잘만들어서 깜놀했는데, 선물용으로 과자 살 일이 있다면 이 집을 꼭 이용해야겠더라구요.

두번째 방문때 산 빵들

bakery in seoul

갈레트, 치아바타, 마카롱입니다. 갈레트야 원래 좋아했지만, 마카롱도 국내에 이 정도 하는데가 있던가 싶을 정도로 레벨이 높더군요. 겉은 쫄깃하고 안의 잼은 진득하게 잘 만들어졌습니다. 치아바타도 괜찮은 편이였구요. 치아바타 하는 곳은 이제 넘 많아서 이 집만의 특별한 메뉴는 아니지만요.

청담동의 초콜렛샵 드보브 에 갈레

bakery in seoul

빵집투어를 하기 전에 팻투바하 블로그를 뒤져서 괜찮다는 평의 빵집 리스트를 만들었는데(특히나 강남쪽 빵집의 정리가 잘되어 있어서리..), 이 집도 소개되어 있더라구요. 아주 많이 비싼 초콜렛샵으로 프랑스에서 직수입하는 초콜렛을 판다고 해서 궁금해서 가봤는데, 한마디로 평하자면 정말 비싸더군요. 핫초콜렛같은 카페 메뉴도 있다고 하는데, 전 심장이 떨려서 못시키겠더군요. 일본엔 선물용의 고급 초콜렛 살데가 꽤 있는데 비해 한국은 왠지 부족하다 싶을 때라면 이 집을 이용하는 수밖에 없겠죠. 유사시를 대비해서 알아두면 편리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참고로 요새는 팻투바하 블로그랑 레이니 블로그를 열심히 참고해서 강남에서 미식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강북쪽은 소스가 많아서 파워블로거의 신세를 질 일이 없는데, 강남쪽은 어디를 가야할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더 반 베이크 스튜디오

bakery in kangnam

위치는 압구정역과 로데오 거리 중간쯤의 큰길의 안쪽.. 입니다. 포도빌딩이라는 곳의 4층에 위치해있더군요. 유명한 기업에서 낸 베이커리라고 얼핏 들은거 같은데 기억이 잘안나네요. 일본쪽 제빵기술을 들여온것 같더군요.

bakery in kangnam

위치설명이 쉽지 않은데다 4층이라고는지만 카페에 사람들이 꽤 찾아오는거 보면 장소는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매달 새로운 빵을 만든다고 하던데, 제가 갔던 때는 위의 정사각형 모양으로 생긴 빵이 새로 나온 빵이였습니다. 근데 딱히 새로운 빵이 맛있지는 않고, 스탠다드한 빵은 괜찮게 하더라구요. 장소가 애매하다보니 다시 갈것 같지는 않네요.

공방

bakery in kangnam

규모가 큰걸보니 어딘가 납품하는게 아닌가 생각되더군요.

강남구청 부근의 레트로 오븐

bakery in kangnam

이 집은 폴앤 폴리나의 자매점이라고 하던데, 운영방식도 비슷합니다. 특정 시간에 특정 빵이 나오는데, 시간을 잘 맞추면 바로 구운 빵을 먹을수 있습니다. 따끈한 빵맛을 즐길수 있다는 건 큰 장점인데, 위치가 애매해서 동네 주민이 아니면 찾아가기 힘들다는게 단점이겠습니다.

빵과 내부

bakery in kangnam

사진에 보이는 빵이 이 집에서 파는 모든 종류입니다. 동네 주민을 상대하기에 식사대용 빵을 주로 팔더군요. 크로와상과 뺑 오 쇼콜라와 깡빠뉴를 사봤는데 역시 바로구운 크로와상은 넘 맛있습니다. 다른 메뉴도 맛있구요. 가격은 평균적이지만, 크기가 무척커서 양도 만족스럽구요.

압구정의 이츠 크리스피

bakeries in seoul

이 집은 전에도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었죠. 유럽에서 제빵을 배우신 분이 오픈한 집이고, 딱딱한 식사빵을 잘하는 집으로 유명하지요. 전에 크로와상하고 식사빵을 먹어봤는데, 제 입엔 좀 부족한 면이 있더라구요.

bakeries in seoul

이번엔 다른 블로거나 미식가의 평가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xxx빵이 맛있다더라 하는) 그냥 눈에 보이는 대로 제일 맛있어 보이는 빵을 골랐습니다. 정확한 이름은 기억안나는데 하나는 건포도가 든 딱딱한 빵이고 또하나는 뺑 오 쇼콜라입니다. 이번엔 괜찮게 골랐습니다. 딱딱한 빵은 겉이 바스락거리면서 안은 부드럽더라구요. 건포도 함량이 좀 부족하긴했지만, 크기도 무척 크고 가격도 적정한 편이라 디저트용으로 대 만족이였습니다. 뻉오쇼콜라야 초콜렛 덕에 실패하기 쉽지 않구요.

가로수길의 르 알래스카

bakeries in seoul

무척 큰 규모의 빵집 겸 카페입니다. 분점이 여기저기 있는 거같은데, 저는 가로수길점만 가봤네요.

바게트 빵

bakeries in seoul

이 집의 빵은 규모만큼이나 종류가 무척 다양하더군요. 근데 아무리봐도 바게트 계열이 탁월하게 맛있어 보여서 그쪽 빵을 두개 집었는데, 무척 만족스럽더군요. 빵집마다 자기네 특기가 있는데, 그 특기에 젤 잘 맞는 빵을 사야 맛있는거겠죠.

가을 하늘

bakeries in seoul

지금은 완전 겨울입니다만..

가로수길의 케익집 듀자미

bakeries in seoul

가로수길의 안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케익을 제대로 배우신 분들이 연 케익집이라고 해서 기대했습니다. 듀크렘가서 이상한 타르트 먹고 많이 실망했는데, 이 집은 그럴 일은 없겠다 싶더라구요.

조각 케익들

bakeries in seoul

이 집 케익 가격이 상당합니다. 한조각에 7000~8000원정도 하더군요. 비싸지만 맛은 제대로라 불만은 없네요. 요새 여러가지 사정으로 동경에 못가고 있는데, 오랜만에 복합적인 구조의 케익을 맛 볼 수 있었습니다. 가격만 비싼 청담동의 케익샵하곤 차원이 다르더군요. 한국도 찾아보면 먹을만한 맛집이 꽤 있다는 것에 감동받았습니다.

홍대의 퍼블리크

bakeries in seoul

요즘 홍대에서 가장 잘 나가는 빵집이 아닐까 하네요. 디저트도 식사빵도 맛있기로 유명합니다.

bakeries in seoul

밤늦게 가서 별로 살만한게 없는 와중에 하나 남은 것을 들고왔습니다. 기본이 잡혀있는 빵이더군요. 홍대까지 가기가 귀찮은게 문제이지요.

홍대의 옥토버

bakeries in seoul

천연효모 빵집이 최근에 많이 생겼는데 이 집도 그런 빵집 중에 하나입니다. 홍대오기가 귀찮다는 마음에 일타이피로 퍼블리크 들린후에 들렸습니다. 이날 무리를 좀 했지요.

천연효모 살구빵

bakeries in seoul

이 집 빵은 확실히 레벨이 높은데, 가격이 싼것도 아니고 양이 많은 것도 아니라 좀 불만입니다. 맛은 괜찮지만 딱히 뭔가 땡기지도 않고.. 저랑 잘 안맞는 듯 하네요.

가로수길의 뺑드빱바

pain de papa

가로수길의 끝쪽, 르 알래스카 근처에 있는데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아버지의 빵이라는 컨셉으로 하더군요.

pain de papa

천연효모빵과 무화과빵, 치즈빵을 사봤습니다. 이 집도 가격이 좀 쎕니다. 가로수길이라 쎈거라면 그런가보다 하는수밖에 없긴하지만, 가볍게 먹기엔 좀 부담이 가는게 사실이더군요. 빵 맛은 평균적입니다. 딱히 끌리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강남역의 베이커스필드

bakersfield in gangnam

요즘 천연효모빵이 트렌드이다보니까 강남역에도 생기네요. 설마 강남역에 생길 줄은 정말정말 몰랐습니다. 6번출구에서 100m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데, 카페 공간이 커서 가벼운 모임 같은 거에 잘 맞지 않을까 생각되더군요. 물론 삼성타운에 있는 아티제가 가볍게 사람들 보기엔 더 좋긴 하지만요.

무화과빵과 와인 크렌베리 치아바타

bakersfield in gangnam

천연효모빵이라기엔 각이 안잡힌 느낌입니다만, 파리크라상의 크기와 가격에 파리 크라상보단 훨 나으니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강남역 빵집에서 이 보다 더 맛있길 기대하긴 힘들겠지요.

역삼동 카페 J. BROWN의 자허토르테

cafe j brown

얼마전에 역삼동의 스포월드 2층에 카페가 하나 오픈했습니다. 초콜렛으로 유명하신 분이 프로듀스하신 듯해서 나름 입소문을 타고 있는 것 같더군요. 주말에 할 일이 없어서-_- 놀러가서 자허토르테 하나 먹고 왔습니다. 자허토르테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명한 진한 초콜렛 케익이지요. 겉은 초콜렛이고 안은 살구잼과 스폰지 케익으로 되어있습니다.

확대해서..

cafe j brown

확실히 맛있는 케익이더군요. 가격도 괜찮고요. 자허토르테를 한국에서 파는데가 얼마 없는데, 희소성때문이라도 한번 먹을만 합니다. 마지막남은 한개를 주문하니 디스플레이도 이쁘게 해주고 초콜렛도 얹어주어서 맘에 들었습니다. 빵도 팔던데, 별로 땡기진 않더군요. 마카롱도 별로 안땡기고.. 초콜렛쪽 메뉴는 먹을만한거 같으니 나중에 쓸 일이 있으면 방문해봐야 겠습니다.

Read Next: 판교런치

  • 드보브 에 갈레는 아이유 좋은날 뮤직비디오에도 나오더라구요:D

    • 앗.. 그건 몰랐는데.. 가게가 참 이쁘긴한데, 초콜렛 가격이 너무너무너무 비싸서 선물용으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다시는 갈 일이 없을 듯..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