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여의도의 옴팡집

한국에 살면서 꼭 한번은 먹어야할 음식중 하나가 한우가 아닐까 합니다. 싸고 양많은 집이야 여기저기 있는데다, 백화점이나 마트에 가도 질좋은 고기가 많으니, 언제든 먹을수 있긴하지만, 정말 맛있는 미식 경험을 할수 있는 집은 그 숫자가 많은 편이 아니지요. 시간에 여유가 된다면 횡성의 우가나 경기도 광주의 천현한우같이 지방의 유명한 집을 일부러 들리고 싶었지만, 여러가지 일이 겹쳐서 여건이 쉽게 되지 않네요. 그래서 여의도에 새로 생겼다는 옴팡집에 대한 소문을 들었을때는 꼭 한번 가보고 싶었습니다.

차림

ompangjib in yeoido

고기의 맛을 방해하지 않는 단촐한 구성입니다.

김치와 배추

ompangjib in yeoido

이 정도 반찬이면 충분합니다.

특수부위

ompangjib in yeoido

시간이 많아서인지 아저씨가 직접 손질해주시네요.

이렇게 보면 맛있는지 어떤지 잘 모르겠네요.

ompangjib in yeoido

기본적으로 한우는 지방의 맛을 즐기는 것이 아니기에, 겉으로는 그렇게 화려하지 않습니다. 일본의 와규와는 또 전혀 다른 맛이지요.

숯불에 구워서..

ompangjib in yeoido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고, 프로가 아니면 정확히 굽는 타이밍을 잡기가 쉽지않습니다. 이 날은 아저씨가 조용히 구워주셨고, 저와 친구는 경건한 마음으로 다 익기를 기다렸네요. 질좋은 고기를 절반만 구워서 쥬시한 상태로 먹으니 그 씹는 맛이 고소한게 극상의 즐거움을 안겨줍니다. 이런게 한우의 진정한 맛이겠지요. 가격이 싸진 않지만, 이정도면 굳이 지방의 맛집을 갈 필요가 없다고 하는 평입니다.

평일에 가서인지 아저씨와 고기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어느 지방 고기가 맛있다는 편견은 버리는 것이 좋다고 하더군요. 맛있는 고기가 있는 것이지 그 지방의 모든 한우가 맛있는게 아니라고 합니다. 맛있는 소고기를 찾기위해서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고기를 사입하시는 듯합니다.

이 집의 문제라고 한다면 긴장하면서 먹지 않으면 최상의 상태에서 한우를 즐기지 못한다는 것이겠지요. 접대 자리같은 걸로 오게 된다면 고기에 신경쓸 시간이 없을테니, 가격대비로 매우 안좋지 않을까 합니다..

된장찌게

ompangjib in yeoido

1인분은 좀 작고 1.5인분씩 먹으니 양은 얼마 안되는 것처럼 느껴지는데 배가 상당히 부릅니다. 여기에 식사 하나 추가하면 하루 미식코스로 딱 적당하더군요. 가격을 생각하면 당연한 일이어야 하지만 된장찌게도 맛있게 잘 끓입니다.

한국에서의 즐거운 추억이 또하나 늘었습니다. 다음엔 어디를 가볼까요..

Read Next: 교바시의 야키도리집 이세히로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