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동경역의 로쿠린샤

동경에 돌아와보니 밤입니다. 어디서 뭘할까 하다가 동경역의 라멘집인 로쿠린샤에 갔습니다.

나카도오리의 풍경

rokurinsya in tokyo station

화려한 밤거리네요.

나카도오리의 풍경2

rokurinsya in tokyo station

야경이 멋집니다.

로쿠린샤의 테이블

rokurinsya in tokyo station

동경역 지하의 라멘집에 와보니 그다지 줄이 길지 않아서 약 15분만에 자리에 앉을수 있었습니다.

주방내부

rokurinsya in tokyo station

대충 이렇게 생겼지요. 아사쿠사 개화루의 면을 쓰고 있네요.

쯔께멘 국물

rokurinsya in tokyo station

다이쇼켄의 맛에서 진일보한 복잡한 스프맛이 일품이죠. 하지만 요즘은 좀더 자극적인 맛이 땡기기도 하네요.

rokurinsya in tokyo station

씹는맛이 가득하네요. 밥먹은지 얼마 안되었지만, 한그릇 뚝딱 비웠습니다.

Read Next: 홍대의 와인바 겸 레스토랑 2 chef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