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노량진 유달식당의 샤부샤부 번개

한달전 쯤 새조개 시즌이 한창일때 주말의 노량진에서 새조개 샤부샤부 번개가 있었습니다.

새조개 구매 중..

yudalsikdang in noryangjin

그 자리에서 손질해달라고 하면 해줍니다. 마구마구 기대가 되더군요.

해삼

yudalsikdang in noryangjin

일단 스타터로 해삼입니다. 이 정도 선도야 노량진에선 당연한 것이지요.

이태리에서 공수해온 살라미

yudalsikdang in noryangjin

본고장의 살라미는 확실히 다르더군요. 세종류나 되서 비교시식이 가능했는데, 오른쪽 아래의 평범한 살라미가 가장 무난했습니다.

협찬주

yudalsikdang in noryangjin

대충 이런 협찬주들이 등장했습니다. 제가 들고간 일본소주 도리가이는 맨 마지막에 오픈을 해서 사진이 없네요. 그때쯤엔 제정신이 아니여서리…

새조개 한 그릇

yudalsikdang in noryangjin

결국 이걸로는 부족하더라구요… 다들 워낙 잘드셔서리..

yudalsikdang in noryangjin

이날 굴이 넘 달아서 새조개보다 더 맛있더군요. 새조개와 굴을 동시에 투입하고는 마구마구 먹었습니다.

육수

yudalsikdang in noryangjin

유달식당에 부탁드렸습니다.

하팍 12년

yudalsikdang in noryangjin

1리터짜리인데 이날 끝장나더군요. 이 멤버구성이라면 당연한 것이겠지요.

모찌(숭어새끼)

yudalsikdang in noryangjin

좀 탔지만 맛있었네요.

마지막은 언제나처럼 라면으로..

yudalsikdang in noryangjin

새조개를 샤부샤부한 국물이 넘 맛있어서 사리를 세개 넣었습니다. 넘 만족스러운 식사였네요.

시즌마다 제철 음식 챙기러 노량진에 가는건 참 즐거운 일입니다. 다음 시즌까지 이젠 안녕이지만요~

Read Next: 홍대 미로식당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