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A-

한티역의 외고집 설렁탕

술집이 많은 강남에는 해장국류도 많은 편입니다. 신사동의 우신, 영동설렁탕을 포함하여 유명한 설렁탕집이 몇군데 있는데, 그중에서도 평판이 가장 좋은 집이 한티역 부근에 있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입구

oigojib seolongtang

지하 1층에 있습니다. 실내가 넓고 인테리어가 깔끔한 편입니다. 도가니탕은 좀 비싸긴하지만 설렁탕은 평범한 가격이더군요. 입구에 일본잡지에 소개된 기사를 액자로 해서 걸어놨는데, 그 양이 좀 되서 깜놀했습니다. 일본 사람들이 한티역까지 찾아올까 해서요.

김치

oigojib seolongtang

맛괜찮습니다. 모든 재료가 국산이라고 하네요. 깍두기 국물을 주는지는 안물어봤네요.

설렁탕

oigojib seolongtang

국물이 깔끔한게 좋은 재료를 팍팍 쓴 티가 나더군요. 특이 아니라서인지 양이 좀 작아보이긴했지만, 맛은 충분히 납득이 갔습니다. 말하면 파를 더 넣어준다고 하는데 저는 그냥 디폴트 세팅으로 먹어봤습니다.

고기도 충분히 들어있습니다.

oigojib seolongtang

이 집 스타일인지 고기가 부스러지더군요. 국물을 잘 우려내서 그런게 아닌가 생각되더군요.

도가니탕

oigojib seolongtang

1.5만원입니다. 9천원의 대성집과 비교해보자면 좀더 진하고 탁한 국물 맛이더군요. 설렁탕 국물하고도 확연히 다른 진한 맛이였습니다. 대성집이 도가니 자체에 중점을 뒀다면, 이 집은 국물 맛에 중점을 둔 스타일이였습니다. 가격과 거리, 그리고 개인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요.

도가니

oigojib seolongtang

대성집과 비교해보자면, 대성집은 젓가락으로 집어 먹을수 없을 정도로 도가니 수육에 탄력이 있었는데, 이 집은 젓가락으로 충분히 집을 수 있을 정도로 야들야들하면서 씹는 맛도 어느 정도 있습니다.. 저는 어느 쪽도 맛있다고 생각하지만, 대성집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뭔가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겠네요.

설렁탕으로 유명한 집이긴하지만 제 입맛엔 가격은 비싸도 도가니탕이 더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근처에서 맛있는 도가니탕을 먹고 싶다면 좋은 선택이 될듯합니다. 한그릇 먹고 근처 시장에 들려 반찬을 좀 사서 돌아왔는데, 여러모로 만족스런 하루였습니다. 한티역 부근에 재밌는게 많네요.

Read Next: 발렌타인데이에 들린 다이닝 인 스페이스

Join the Discussion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